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한강 리버버스’ 선박 건조…“10월부터 이용”

한강 리버버스 및 선착장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오는 10월 한강에 새롭게 도입하는 수상 대중교통 ‘한강 리버버스’의 선박 8대 모두 건조 작업에 들어갔다.

서울시는 건조 작업에 들어간 한강 리버버스를 9월 말쯤 완성해 10월부터는 시민이 이용할 수 있다고 14일 밝혔다.

친환경 수상 대중교통인 ‘한강 리버버스’는 한 번에 199명이 탈 수 있으며, 마곡·망원·여의도·잠원·옥수·뚝섬·잠실 등 총 7개 선착장을 운항한다.

시는 출퇴근 시간에 15분 간격으로 운영하며, 평일 하루 68회 운항할 계획이다.

요금은 3000원이지만 기후동행카드 6만8000원권을 사용하면 한강 리버버스까지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다.

시는 지난 11일 선박이 제작되는 경남 통영시 건조 현장에서 리버버스 운영사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이크루즈와 함께 한강 리버버스 착공식을 개최했다.

착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강재(강철) 절단으로 한강 리버버스 건조의 시작을 알렸다. 아울러 현장 작업자에게는 안전한 작업과 공기 준수 등을 당부했다.

한강 리버버스는 길이 35m·폭 9.5m의 150t급 선박으로 제작된다.
한강 리버버스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선박 외관은 일반 선박에 주로 사용되는 FRP(강화플라스틱)보다 가벼우면서 외부 충격과 화재에 강하고 연료도 약 35% 절감할 수 있는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진다.

또한 디젤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48%가량 적은 전기-디젤 하이브리드도 탑재된다.

시는 이달 중 한강 리버버스가 오가는 7개 선착장 모두 착공에 들어간다.

곧 설계를 마치고 공사 발주에 들어갈 예정으로, 선착장과 주변 대중교통의 연계성을 높이기 위해 버스 노선 신설·조정과 주변 보행로·자전거 도로 정비 등도 함께 진행된다.

시는 선박과 선착장, 주변 대중교통 연계, 접근성 개선 사업 등을 9월까지 모두 끝내고 시범 가동을 거쳐 10월에 시민에게 선보인다.

주용태 시 미래한강본부장은 “한강에 새롭게 도입되는 한강 리버버스 선박 8대가 일제히 건조에 들어가면서 신 대중교통 시대의 개막이 힘찬 첫걸음에 내딛었다”며 “선박은 물론 선착장 조성, 접근성 개선사업도 차질 없이 준비해 시민이 10월에 한강 리버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