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내가 당에 있는 한, 한동훈 용납 않을 것”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지난 4·10 총선에서 참패한 국민의힘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이 연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날을 세우고 있다. 홍 시장은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 홀로 대권 놀이나 한 것”이라고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홍 시장은 13일 페이스북에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번도 치러 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하여 막중한 총선을 치른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총선 참패는 오롯이 한 전 위원장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거는 당이 주도하여 치른다. 대통령은 선거 중립 의무가 있어서 선거를 도울 수 없다”며 “그런데 선거가 참패하고 난 뒤 그걸 당의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총선에서 패하면 당연히 그 여당 지도부 탓”이라며 “그걸 회피하려고 대통령 탓을 한다면 대통령만 질책의 대상이 되고 여당 지도부는 책임회피를 하게 된다. 그게 앞으로 정국을 헤쳐 나가는데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고 강조했다.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에 적임자가 아니었다고 재차 지적했다. 그는 “나는 문재인 정권 때 야당 대표를 하면서 우리 측 인사들 수백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줄줄이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본 일이 있다”며 “그 문재인 정권하에서 그것을 주도한 사람을 비대위원장으로 들인 것 자체가 배알도 없는 정당이자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대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건가”라며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다.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