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막말 논란’ 김준혁, 비트코인 1억 넘게 보유 후 처분

22대 당선인 24명 가상자산 거래

입력 : 2024-04-14 14:43/수정 : 2024-04-14 16:03
국회의사당. 윤웅 기자

제22대 국회에서 활동할 당선인 24명이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을 보유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자산을 기초로 한 상장지수펀드(ETF) 입법 논의가 활발해질 것이란 기대도 커지고 있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22대 국회의원 당선인 300명 가운데 8%인 24명이 지난해 말 기준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속 정당은 더불어민주당이 11명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의힘 7명, 국민의미래 5명, 개혁신당 1명 순이었다. 당선인 본인이나 배우자, 자녀 등이 보유한 가상자산 가액은 총 3억3570만원에 달했다. 1인당 평균 1390만원꼴이다.

당선인 중에는 선거 기간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김준혁 민주당 경기 수원정 당선인이 가장 많은 1억142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보유했다. 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해 말보다 75% 이상 오른 점을 고려하면 현재 시세는 2억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김 당선인 측은 “지난해 말 재산 신고 이후 보유했던 비트코인을 모두 처분한 상태로 현재는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가상자산을 많이 보유한 당선자는 국민의미래 비례대표로 선출된 박충권 당선인이다. 그는 5880만원 상당의 솔라나를 보유했다고 신고했다. 박 당선인 역시 지난 2월 가상자산을 모두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22대 국회에서 가상자산 관련 입법 논의도 본격화할 방침이다. 앞서 민주당은 총선 공약으로 비트코인 등을 기초 자산으로 하는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발행·상장을 내걸었다. 국민의힘은 비트코인 현물 ETF 투자 허용에 상대적으로 신중한 입장이지만, 향후 논의에 여지를 남겼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