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코레일 22~25일 ‘KTX-청룡’ 시승행사…1200명 선정

KTX-청룡. 코레일 제공

한국철도(코레일)와 국토교통부가 다음달 첫 운행을 앞둔 ‘KTX-청룡’의 국민 시승행사를 22~25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시승단 규모는 총 1200명으로 열차 1대에 300명(일반 260명, 다자녀 40명)씩 태우고 왕복 4차례 운행한다. 일반 참여자 1040명과 코레일멤버십 회원 중 다자녀 인증을 받은 160명을 선착순 선정한다.

시승열차는 22~23일 경부선(서울~부산 왕복, 서울·대전·동대구·부산 승차), 24~25일은 호남선(용산~광주송정 왕복, 용산·익산·광주송정 승차)을 왕복 4회 운행한다.

시승단은 15일 오후 1시부터 17일 낮 12시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시승 희망 날짜와 구간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일반 참여자는 1인 2매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코레일 홈페이지와 모바일앱 ‘코레일톡’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다자녀 회원은 다자녀 인증을 받은 코레일 멤버십 회원만 신청할 수 있고 자녀를 포함한 가족수만큼 신청이 가능하다. 신청은 홈페이지에서만 할 수 있으며 코레일톡에서는 불가능하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정차역 인근 이용객도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많은 국민들께서 KTX-청룡을 사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KTX-청룡은 100% 국내기술로 설계·제작된 차세대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다. 기존보다 좌석 공간과 객실 통로가 넓어져으며 열차 1대당 515석의 좌석을 제공해 수송력을 높였다.

시승 운행 시간표. 코레일 제공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