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귀농‧귀촌 맞춤형 정착 지원

지난해 7월 귀농·귀촌반 농업대학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안정적인 귀농‧귀촌을 위해 교육 초기부터 경제적 지원까지 맞춤형 정착 지원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귀농인의 초기 영농 실패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지역 우수 농업인과 선도 농가가 이주한 귀농인 농장을 방문해 영농기술과 시설관리법 등의 컨설팅을 제공한다.

시는 관심 분야 작목 재배기술 습득, 정착과정 상담 등 현장실습 교육에 5개월 간 참여한 귀농 연수생에게 최대 월 80만원, 선도 농가는 최대 월 40만원을 각각 지원한다.

경주농업대학에서는 3월부터 10월까지 귀농‧귀촌 과정, 치유농업, 사과 과정을 주 1회(3~4시간) 운영한다.

귀농인에 대한 재정 지원도 한다. 시는 귀농인에게 최대 100만원, 귀촌인에게 최대 20만원 이사비용을 지원한다.

또 예비 정착지에 대한 일정기간 자료 수집‧탐색을 위해 월 15만원 한도, 최대 12개월 간 임시거주지 임차비를 제공한다.

주택수리비 최대 600만원과 하우스 및 관수시설 설치 등 영농 정착비 최대 1400만원(70%) 지원도 더해진다.

가구 당 3억원 한도 내 농업창업 자금과 7500만원 내 주택구입‧신축, 증‧개축 비용에 따른 융자도 이뤄진다.

귀농 초기 정착을 위해 500 소형 농기계와 영농자재 구입비 70% 지원한다.

귀농·귀촌 가구주가 지역민과 식사, 다과 제공 등 화합행사를 하는 경우 135만원 까지 비용을 지원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앞으로도 도시민의 전입을 유도하기 위해 관련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