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한다

경북 경주시청 전경

경북 경주시는 에너지 비용 절감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올해 19억원을 들여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태양광, 지열 등의 설비를 설치하는 주택 106곳과 복지회관, 경로당, 중소기업 건물 31곳의 설치비 일부를 지원한다.

3㎾ 용량 태양광 시설 기준, 주택의 설치비용은 약 596만원으로 자부담금은 178만원(30%) 정도다. 건물은 설치비 약 600만원으로 중소기업에 한해 20% 자부담이 있다.

취약계층 에너지 복지사업으로 저소득층 가구와 사회복지시설의 조명기기를 고효율 LED 조명으로 교체해 준다. 내남면, 양남면, 월성동, 불국동, 보덕동지역 저소득층 400가구와 감포 복지시설 10곳이 대상이다.

복지지설 18곳에 대해 고효율 냉난방기 교체 사업도 추진한다. 개소 당 최대 1600만원을 지원한다.

노인복지시설에 6곳에 대해서는 에너지절약 열회수형 환기장치를 설치해 쾌적한 실내공기를 제공한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기업체 2곳을 선정해 기업에너지 고효율 설비개선 지원비를 최대 3000만원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주택‧건물 지원 사업 198곳, 취약계층에너지 복지사업으로 323곳을 지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해 주민들의 전기료 부담 절감과 전기에너지 복지정책 실현에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