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제3당 대표로, 尹 만나길 희망”… “단호히 하고픈 말 있어”

“尹, 李 구속 꼴잡하고 얍실한 생각”
“대통령실 답변 기다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파란불꽃 선대위 해단식에서 꽃목걸이를 걸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국회 제3당 중 대표 중 한 명으로서 윤석열 대통령과의 회동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내 제3당의 대표인 나는 언제 어떤 형식이건 윤 대통령을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개회동 자리에서 예의를 갖추며 단호하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은 총선 전 이재명 대표를 구속시킨다는 목표가 있었기에 만나지 않았다”며 “‘국정 파트너’가 아니라 ‘피의자’로 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을 이용해 정적을 때려 잡으면 총선 승리와 정권재창출은 무난하다고 믿었을 것”이라며 “꼴잡하고 얍실한 생각이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의 목표 달성은 무산되었고, 국힘은 총선에서 참패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공개요청에 대한 용산 대통령실의 답변을 기다린다”고 덧붙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