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우즈, 마스터스 3R 10오버파 대참사…“완주하겠다”

메이저대회 4번째 등 통산 7번째 80대 타수
공동 22위에서 공동 52위로 순위 내려 앉아

입력 : 2024-04-14 10:00/수정 : 2024-04-14 10:53
14일 열린 마스터스 토너먼트 3라운드 18번홀에서 신중하게 그린 라인을 살피고 있는 타이거 우즈. 우즈는 이날 10오버파로 무너졌다. AFP연합뉴스

24회 연속 컷 통과라는 마스터스 새역사를 수립했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무빙데이 3라운드에서 최악의 스코어를 제출하며 무너졌다. 그럼에도 우즈는 기권하지 않고 완주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우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 사흘째 3라운드에서 버디는 2개에 그치고 더블보기 2개와 보기 8개를 쏟아내 10오버파 82타를 쳤다.

중간합계 11오버파 227타를 기록한 우즈는 김주형(21·나이키) 등과 함께 공동 52위로 순위가 내려 앉았다.

우즈가 프로 데뷔 이후 80대 타수를 친 것은 총 7차례, 그 중 메이저대회는 프로 데뷔 이후에는 2002년 브리티시 오픈 3라운드 때 81타, 2015년 US오픈 1라운드 때 80타를 친 이후 이번 마스터스가 세 번째다. 아마추어 신분이었던 1995년 US오픈 2라운드 85타까지 포함하면 네 번째다.

우즈는 2라운드를 마쳤을 때만 해도 공동 22위(중간합계 1오버파 145타)에 자리했다. 공동 선두 그룹인 스코티 셰플러, 맥스 호마, 브라이슨 디섐보(이상 미국)와는 8타 차이여서 실낱같은 역전 우승 불씨를 살렸다.

우즈 스스로도 2라운드를 마친 뒤 “우승 기회가 있다. 선두와 겨우 8타 차이 밖에 나지 않는다”고 말하며 대회 통산 6승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었다.

하지만 그런 우즈의 발목을 붙잡은 건 부상 후유증으로 온전치 못한 몸에다 피로 누적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우즈는 전날 2라운드에서 악천후로 마치지 못한 1라운드 5개홀 잔여홀 경기 등 총 23홀을 소화했다.

4번 홀(파3) 보기를 5번 홀(파4) 버디로 맞바꾸었을 때만 해도 괜찮았다. 하지만 6번 홀(파3)부터 9번 홀(파4)까지 4개홀에서 무려 6타를 잃으면서 급격히 무너졌다. 7번(파4)과 8번 홀(파5)에서 범한 연속 더블보기가 뼈아팠다.

전반 9개 홀에서만 무려 42타를 친 것. 이는 우즈의 마스터스 9개 홀 성적 중 역대 최악의 스코어다. 1997년 대회에서 전반에 40타를 친 적이 있었지만 당시 대회에서는 무려 12타 차 역전승을 거둔 바 있다.

한 마디로 샷은 샷대로 그린 플레이는 그린 플레이 대로 되는 게 하나도 없는 하루였다. 경기를 마친 뒤 우즈는 “워밍업을 충분히 하지 못했다”며 “공은 가서는 안될 곳으로 날아갔고 퍼트도 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라운드 도중 여러 차례 샷을 한 뒤 몸을 움찔거렸다. 그러면서 그의 기권이 예상됐다. 우즈는 작년 대회서 3라운드 중간에 족저근막염 증세로 기권한 바 있다. 게다가 티오프에 앞서 드라이빙 레인지에서 등에 파스를 붙이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

하지만 우즈는 부진 원인을 묻는 질문에 몸 때문이라는 언급은 전혀 없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회를 완주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우즈는 “물리 치료사인 콜비 툴리에 등 스탭들이 나를 잘 준비시킬 것이다”라며 “충분한 워밍업을 해 최종 라운드를 잘 준비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