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尹 고민에 고민… “총리·비서실장 인선, 시간 걸릴 듯”

대통령실 “검증에 최소한의 시간·절차 필요”

입력 : 2024-04-14 08:45/수정 : 2024-04-14 13:12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대통령실 제공)

4·10 총선 패배 후 인적 쇄신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차기 총리와 3기 대통령실을 이끌 비서실장 등 인선에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비서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실이든, 총리를 비롯한 내각이든 사람을 검증하는 데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인사에는 어느 정도 기본적인 절차가 필요하다”고 14일 뉴시스에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을 통해 이르면 이날 새 비서실장이 발표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관계자는 이와 관련, “4월 11일 총선 결과가 나오고 총리와 비서실장, 수석비서관 전원이 사의를 표명했는데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나”라며 “오늘, 내일 중으로 (인사를 발표)한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이야기”라고 했다.

현재 거론되는 비서실장 후보군으로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원희룡 전 장관,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있다. 총리에는 주호영·권영세 의원 등이 후보군으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조만간 4·10 총선 참패에 대한 입장과 국정 쇄신 방향을 직접 밝힐 예정이다. 다만 대국민 메시지의 형식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참모들만 참석한 가운데 발표하는 기존 대국민 담화 형식, 국무회의 계기의 입장 발표, 기자회견 등을 모두 놓고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