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번개의 신을 막을쏘냐?

‘제우스’ 최우제, 13일 LCK 결승 진출전서 ‘만점 활약’…T1 결승 진출 일등 공신


‘제우스’ 최우제가 소속팀 T1을 결승으로 이끌었다.

T1은 13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결승 진출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에 3대 1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이튿날 열리는 결승전에 진출, 젠지와 대결하게 됐다.

지난 플레이오프 2라운드와 상반된 결과가 나왔다. 이날은 탑라인에서 희비가 교차했다. T1이 이긴 2~4세트 내내 최우제가 승부처에서 맹활약했다. 자신이 맡은 챔피언의 성격에 따라 라인전, 사이드 푸시, 한타 모두 골고루 해내면서 팀의 승리를 도왔다.

한화생명으로서는 한타에서 최우제의 돌진을 막지 못한 게 뼈 아팠다. 특히 승패가 결정된 4세트 중후반, 한타 상황에서 한화생명은 거침없이 밀고 들어오는 최우제 때문에 애를 먹었다. 시즌 내내 뜨겁게 불을 뿜었던 쌍포 ‘제카’ 김건우(아지르)와 ‘바이퍼’ 박도현(제리)이 최우제 때문에 충분한 대미지를 뽑아내지 못하고 거듭 퇴각했다.

철두철미한 준비도 돋보였다. 상대방의 핵심 픽인 렉사이를 막고자 조커픽 자크를 준비해온 그는 2세트 라인전 단계에서 ‘도란’ 최현준을 진땀 흘리게 만들었다. 승부처였던 오브젝트 한타와 게임 마무리 단계에서도 김건우(아지르)를 급습해 팀의 한타 대승을 견인했다.

3세트에서 그는 크산테를 선택, 그웬을 고른 최현준과 정면 승부를 벌였다. 두 선수는 나란히 팀의 ‘앞 라인’ 역할을 맡았는데, 이 역시 최우제가 판정승을 거뒀다. 그는 상대방의 주요 스킬을 대신해서 맞은 뒤 적은 체력으로 번번이 살아나갔다.

그는 이제 14일 정규 리그 1위 팀의 핵심 선수이자 올-LCK 퍼스트 팀 탑라이너인 ‘기인’ 김기인과 시즌 마지막 경기만을 남겨놨다. 플레이오프 시작 이후, 실력자로 평가받는 ‘킹겐’ 황성훈, 최현준을 내리 꺾은 그가 스프링 시즌의 ‘끝판왕’까지 제압할 수 있을지 관심이 간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