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또 한동훈 저격 “우리 짓밟던 문재인 사냥개”

홍준표 대구시장(왼쪽 사진)과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여당의 참패로 끝난 제22대 총선 결과와 관련해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일 비판하고 나섰다.

홍 시장은 12일 페이스북에 “문재인 믿고 그 사냥개가 되어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 데리고 왔는데 배알도 없이 그 밑에서 박수치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라며 한 전 위원장을 겨냥했다.

그는 “그런 노예근성으로 어떻게 이 험한 세상을 살아갈 수 있겠나”라며 “자립·자강할 생각은 털끝만치도 안 하고 새털같이 가벼운 세론 따라 셀럽이 된 대한민국 특권층 1% 밑에서 찬양하며 사는 게 그렇게도 좋더냐”라고 적었다.

이어 “나는 그렇게는 살지 않는다. 내 힘으로 산다”며 “내 힘으로 살다가 안 되면 그건 내 숙명이다. 호랑이는 굶주려도 풀은 먹지 않고 선비는 아무리 추워도 곁불은 쬐지 않는다”고 했다.

홍 시장은 이날 앞서 올린 글에서도 한 전 위원장을 직격했다. 그는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도 안 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놀이하다 말아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먹었다”고 주장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마친 후 엘리베이터에 탑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어 “당 안에서 인물을 키울 생각은 하지 않고 당 밖에서 셀럽을 찾아 자신들을 위탁하는 비겁함으로 이 당은 명줄을 이어간 거다”라며 “우리가 야심차게 키운 이준석이도 성상납이란 어처구니없는 누명을 씌워 쫓아내고 용산만 목매어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당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70대가 넘는 노년층 지지자에만 걸구하는 정당이 미래가 있을까. 청년 정치를 외치면서 들어온 애들은 과연 그 역할을 했을까”며 “이번 총선을 보면서 내가 30여년을 보낸 이 정당이 날지 못하는 새로 또 전락하고 있는 게 아닌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홍 시장은 총선 다음 날인 11일 기자회견에서도 “처음 시작할 때 제2의 윤석열 기적을 노리고 한동훈을 데려온 것이었는데 국민이 한 번 속지 두번 속느냐”면서 “그런 애를 들여다 총선을 총괄지휘하게 한 국힘 집단도 잘못된 집단이다. 배알도 없고 오기도 없다. 깜도 안되는 것을 데리고 와서는…”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국민의힘의 이번 총선을 진두지휘했던 한 전 위원장은 11일 참패의 책임을 지고 비대위원장직을 사퇴했다. 사퇴 발표 기자회견에서 그는 ‘정치를 계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답했다. 한 전 위원장은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