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대교수 비대위 “25일부터 대규모 사직…정부 대화의장 마련해야”

4월 25일, 고용계약 해지 효력 발동 데드라인

의대 증원을 둘러싼 의정갈등이 이어지고 있는 12일 서울의 한 상급병원에서 의료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오는 25일 의대교수들의 대규모 사직이 예상된다며 정부에 신속하게 대화의 장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또 의료계도 정부가 요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한목소리를 내겠다고 밝혔다.

전의비는 12일 6차 총회를 열고 보도자료를 통해 “병원을 지키고 있는 교수들의 정신적, 육체적 한계와 4월 25일로 예정된 대규모 사직은 현재의 의료붕괴를 가속화할 것”이라며 “정부가 시급히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는 25일은 의대 교수들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지 한 달이 되는 날이다. 민법은 고용 기간의 약정이 없는 근로자의 경우 사직 의사를 밝힌 뒤 1개월이 지나면 사직의 효력이 생긴다고 본다. 현재 대학들은 자체적으로 교수들이 낸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고 있지만, 25일이 넘으면 수리 여부와 관계없이 고용이 해지될 수도 있는 것이다.

또 전의비는 의료계가 정부의 의대 증원 정책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기 위해 대화 협의체를 구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의비는 “지난 11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성명서에 발표된 의대 증원 중지에 대해 지지를 표명한다”며 “의료계의 협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교수단체들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점에 동의하고 향후 계획을 맞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의대 증원 사태에 대응하고자 지난달 12일 출범한 전의비는 전국 40개 의대 교수협의회인 전의교협과는 다른 단체다.

이어 “대한의사협회(의협), 전의교협,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향후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 의료계의 단일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의료계의 요구사항이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1일 새 비대위원장으로 뽑힌 최창민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정부의 무협상, 무대책이 계속된다면 환자들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을 수 있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전공의와 소통을 강화하고, 의협이 주도하는 단일한 의료계 창구를 만드는 데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