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축의금 2만원 내고 남친과 식사”… 황당 신입사원에 시끌

청첩장 못 받고 결혼식장 나타난 신입
“남친과 밥 먹고 축의금 2만원 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청첩장을 받지 않은 신입사원이 직장 선배 결혼식장에 방문해 축의금 2만원을 내고 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이 신입사원은 남자친구까지 데려와 식사를 하고 갔다고 한다.

13일 소셜미디어(SNS) 등에 따르면 자신을 몇 주 전 결혼식을 올린 직장인으로 소개한 A씨는 최근 온라인상에 ‘25살 신입사원이 결혼식에 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몇 주 전 결혼식을 올렸고, 두 달 전부터 청첩장을 돌렸다”며 글을 시작했다.

A씨는 “(문제의) 신입사원은 한 달 전에 입사했다. 신입이 이미 청첩장을 돌린 이후에 입사했다”며 “초년생인 신입에게까지 청첩장을 주는 것은 부적절한 것 같아서 청첩장은 따로 주지 않았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그 신입사원은 청첩장을 받지 않았음에도 결혼식 당일 남자친구와 함께 식장에 나타났다고 한다.

A씨는 “(신입이) 축의금을 2만원 내고 식권 두 장 받아 가서 남자친구와 식사도 하고 갔다”며 “심지어 저에게 인사도 안 하고, 식권을 탄 뒤 바로 밥 먹으러 갔다”고 토로했다.

A씨는 “시간이 없어서 식을 안 보는 사람은 있어도, 인사는 하고 가는 게 보통 아니냐”며 “주변 사람들에게 말하니 ‘어리니까 그럴 수 있지’ ‘네가 이해해라’라고 말한다. 제가 예민한 건지 물어보고 싶다”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체로 신입사원의 행동이 몰지각했다고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아무리 밥값 생각 말고 와주는 게 감사하다지만 2만원은 좀 너무했다” “청첩장도 안 줬는데 왔다니 대단하다” “25세가 그 정도로 몰상식한 짓을 할 어린 나이는 아니다. 작정하고 온 듯” “헐값 내고 남자친구랑 뷔페 데이트 했나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신입사원이 결혼식을 경험이 부족한 탓에 실수를 한 것일 수도 있다는 의견도 있었다.

네티즌들은 “기분 좋은 날에 어쨌든 축하해주러 온 것인데 축의금 액수를 따져서 뭐하나” “나도 어릴 때는 축의금을 너무 적게 냈던 적이 있다. 어려서 그런 것이니 너무 뭐라고 하지 마라” 등 의견을 내놨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