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가에 판다 사체 ‘둥둥’…‘푸바오’ 보낸 그 지역이었다

쓰촨성 바오싱현서 판다 사체 발견
당국 “몸에 상처 없어…익사한 듯”

'판다의 고향'으로 불리는 중국 쓰촨성 야안시 바오싱현 강가에서 발견된 자이언트 판다 사체. 웨이보 캡처

‘판다의 고향’으로 불리는 중국 쓰촨성 야안시 바오싱현의 한 하천에서 자이언트 판다 사체가 발견됐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2일(현지시간) 중국 CCTV 등 언론에 따르면 관광객 A씨는 전날 쓰촨성 야안시 바오싱현 강가에서 야생 자이언트 판다로 추정되는 사체를 발견했다.

A씨가 SNS에 게시한 영상을 보면 판다로 추정되는 물체는 미동도 없이 강가에 떠 있다. 머리와 팔다리 부분은 물에 잠겨 있고 등과 엉덩이 부분만 수면 위로 떠올라 있다. A씨는 일행과 오토바이를 타고 인근을 지나가다 판다 사체를 발견해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에는 사람들이 “저기를 봐라. 자이언트 판다다”라고 말하는 음성이 담겨 있다. A씨는 게시물에 영상과 함께 “조난당한 자이언트 판다를 발견했다. 나무에서 떨어져 익사한 것 같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A씨 일행은 사체를 발견하자마자 마을위원회에 알렸다고 한다. 이후 바오싱현 산림청이 현장에 직원을 파견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초기 조사 결과 죽은 판다 몸에서 상처를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익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쓰촨성은 전 세계 자이언트 판다의 30% 이상이 서식하고 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도 현재 이 지역 워룽 선수핑기지에 머물고 있다. 특히 이번 판다 사체가 발견된 바오싱현은 세계 최초로 자이언트 판다가 발견된 곳으로 ‘판다의 고향’으로 불린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