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신발 한 짝씩도 팔아야”… 패럴림픽 선수의 요구

3개 메달리스트 스테파니 레이드
“신발 한 쪽만 구매하려다 거절돼”
다양성·포용성 정책 “행동으로 보여라” 지적


다양성과 포용성을 브랜드의 최우선 가치로 내세우고 있는 나이키가 최근 새로운 요구에 직면했다. 한쪽 다리를 절단한 전 패럴림픽 선수가 “나이키 운동화를 한 짝씩 구매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패럴림픽 멀리뛰기와 200m 달리기 종목에서 모두 3개 메달을 따낸 전 육상선수 스테파니 레이드는 11일 (현지시간) 로이터, BBC 등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나이키가 장애인 문제에 대해 모순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쪽 다리를 의족으로 대체한 마네킹을 전시하거나 전시패럴림픽 선수들을 모델로 기용하는 등 장애인의 이미지를 브랜드 홍보에 적극 활용하면서, 정작 장애인 고객들을 상대로는 충분한 존중과 배려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16살 때 보트 사고로 오른쪽 다리를 잃은 레이드는 최근 나이키 매장을 방문했다. 그는 이곳에서 최고급 운동화 라인 중 하나인 ‘베어플라이’ 제품을 한쪽만 구매하려 했으나 거절당했다고 한다. 레이드가 양쪽 신발을 모두 구입할 필요가 없는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면서 “매장에도 한쪽 다리가 없는 마네킹을 세워두지 않았느냐”고 말하자, 매장 측은 “이번 한 번만 15% 할인을 제공하겠다”고 제안했다고 한다.


레이드는 “나는 일회성 해결책을 바랐던 게 아니다”며 “내가 240파운드(약 41만원)짜리 신발 한 켤레를 전부 사면 한쪽은 버려야 한다. 이건 좀 바보 같은 짓”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이키처럼) 다양성과 포용의 이미지를 내세우는 기업은 이를 행동으로 직접 증명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로이터가 해당 사안에 대한 입장을 묻자 나이키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전 세계의 수많은 장애인 운동선수와 연맹을 후원하고 그들과 협력하고 있다”며 “레이드의 우려를 공유해준 점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또 “현재 나이키는 미국에서 한쪽 다리를 잃은 환자에게 매년 한 쪽의 신발을 무료로 제공하는 ‘원 슈 뱅크(One Shoe Bank)’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지역에서 해당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레이드는 “모든 회사가 재정적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장애인을 배려해 줄 거라는 기대는 하지 않는다. 하지만 더 다양하고 포용적으로 사고하는 것이 때로는 더 나은 비즈니스 방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