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압구정 롤스로이스男 “20년형 무겁다”…유족 “사과 하나 없어”

피고인 “도주 의도 없었다” 주장
유족 “파렴치한 사람, 용서 못해”

지난해 8월 11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신모씨. 연합뉴스.

수면 마취약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던 중 피해자를 쳐 사망하게 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은 ‘압구정 롤스로이스 사건’ 피고인이 항소심에서도 뺑소니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 5-2부(재판장 김용중)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신모(29)씨의 항소심 첫 공판을 열었다.

신씨 측 변호인은 “도주의 고의가 없었다. 법리를 잘못 적용하고 형이 너무 무거워 항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차례 마취약을 투약받은 후 피고인은 충분히 휴식하지 못한 상태였다. 그런데 병원 측이 남아있던 사람을 나가게 했다”며 해당 병원의 당시 수련의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재판을 참관하던 피해자의 유족은 “사과 한 번 없이 자기 잘못을 뉘우치지 않은 파렴치한 사람을 어떻게 용서할 수 있냐”며 “형을 깎으려고 하는 게 너무 힘들다”고 호소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22일 사고 당시 현장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증거조사를 할 예정이다.

신씨는 지난해 8월 서울 강남구에서 피부 미용시술을 빙자해 향정신성의약품을 투약한 뒤 롤스로이스 차량을 운전하다 행인을 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신씨는 행인들이 피해자를 구하려 할 때도 휴대전화를 보고 있다가 몇 분 뒤 사고 현장을 떠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는 전치 24주 이상의 상해를 입었으며 사고 발생 115일 후 숨졌다.

신씨는 1심 재판 때도 “피해자 구조를 요청하기 위해 현장을 벗어났다”며 도주 혐의를 부인했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약물의 영향으로 운전을 하지 말라는 의사의 지시를 무시하다 피해를 줬다. 피고인의 죄책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중하다”며 검찰 구형량과 같은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