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500개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 시설 생긴다

서울시는 11일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대한석유협회, 대한엘피지협회, 한국석유유통협회, 한국엘피지산업협회, 한국주유소협회와 ‘종합에너지스테이션 전환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신재생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고 전기·수소차를 충전하는 시설을 갖춘 ‘종합에너지스테이션(TES)’을 확대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전날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청사에서 대한석유협회, 대한엘피지협회, 한국석유유통협회, 한국엘피지산업협회, 한국주유소협회와 ‘종합에너지스테이션 전환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종합에너지스테이션은 전기 생산과 친환경 차 충전이 가능한 자가발전·충전시스템을 갖춘 미래형 주유소로 알려져 있다.

이번 협약은 그간 추진한 종합에너지스테이션 사업을 기반으로 내연기관차가 주로 이용하던 전통적인 주유소를 직접 전기 생산이 가능한 소규모 지역 친환경 에너지 발전기지로 전환하는 데 협력하기 위해 이뤄졌다.

앞서 시는 2022년 전국 최초로 금천구 SK박미주유소에 1호점을 설치한 데 이어 현재 양천구 개나리주유소, 영등포구 신길주유소 등 3곳을 운영 중이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차량 접근성이 뛰어난 시내 500여개 주유소·충전소에 전기차 충전시설을 추가함으로써 별도의 부지를 확보할 필요 없이 단기간 내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여장권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공공과 민간이 함께 만드는 종합에너지스테이션은 적극적인 규제 개선으로 주유소를 미래형 친환경에너지 생산 공급기지로 변화시켰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서울에 적합한 신재생 에너지 도입 확대를 위한 정책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