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특공대 사격훈련 중 오발… 대원 허벅지 관통

중환자실에서 회복 치료 중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연합뉴스

서울경찰청 경찰특공대 사격 훈련 중 실탄 오발 사고가 발생해 대원 1명이 중상을 입었다.

12일 서울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10시쯤 서초구 남태령 사격장에서 훈련하던 특공대원 A씨가 오발 추정 사고로 다쳐 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A씨는 왼쪽 팔꿈치 아랫부분과 왼쪽 허벅지가 관통되는 총상을 입었다. A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은 없지만, 중환자실에서 회복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의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방배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중요범죄를 예방·진압하는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매일 위험하고 어려운 훈련을 하며 최대한 안전에 유의하지만 부상자가 발생하는 일도 있다”며 “A씨의 치료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