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치매 극복 행사서 눈물…“저희 어머니도 몇년째 치매”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제10회 서울시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 행사’에 참석해 자신도 치매 가족임을 밝히며 인사말 도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모친이 치매 환자인 사실을 밝히며 “앞으로 서울시는 치매 환우와 가족분들이 더 이상 두렵지 않고 외롭지 않도록,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치매 안심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열린 ‘제10회 서울시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 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드러나지 않은 개인사를 공개했다.

오 시장은 “저희 어머니도 벌써 몇 년째 치매를 앓고 계셔 치매가 어떻게 진행이 되고 치매가족이 어떤 마음 고생을 하는지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치매환우들과 가족들의 아픔을 함께하고 어려움을 덜어드리고자 (서울시는) 최초 중증치매 환자 치료 병원(서북병원)을 운영하고 있으며, 치매 돌봄 쉼터 등 치매 예방부터 조기 발견, 치료와 돌봄까지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모친을 언급할 때마다 목이 메어 말을 잇지 못했다. 눈물을 흘리는 장면도 포착됐다.

오 시장은 인사말 뒤 안전한 행사 참여를 독려하며 행사 출발을 알리는 징을 울렸다. 이어 행사에 참여한 어르신과 손을 잡고 함께 걷기도 했다.

12일 서울 여의도 공원에서 열린 ‘제10회 서울시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 행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걷기 대회에 참여한 어르신과 손을 잡고 걷고 있다. [서울시 제공]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 행사는 2014년 시작돼 올해 10회째로, 걷기를 통해 치매를 예방함과 동시에 치매 치료를 통해 평범한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는 긍정적 인식을 퍼뜨리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행사는 여의도공원 문화의 마당에서 시작해 산책 코스를 따라 한 바퀴를 도는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치매 노인과 그 가족을 비롯해 시민 1000여명이 참가했다.

걷기 코스 중간 중간에는 ‘치매 바로 알기 퀴즈(마포·서초구)’, ‘뇌 건강 운동회(광진구)’, ‘치매 예방 틀린 그림 찾기(강동구)’, ‘단어 기억하기 게임(관악구)’ 등 치매 예방과 조기 발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 부스가 설치됐다.

이 밖에 노인 난타 공연과 치매 예방 체조 시연, 경증 치매 노인 바리스타가 음료를 만들어주는 ‘기억다방’, 서울시 ‘손목닥터9988’ 홍보 부스도 마련됐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