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파업으로 아내 잃었다… 딸 생일이 엄마 제삿날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이한형기자

정부와 대치 중인 의료계의 파업이 장기화하면서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아내를 잃었다는 한 가장이 절규하며 슬픔을 표했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료파업으로 저는 아내를 잃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는 자신을 동갑내기 아내와 함께 살며 열네 살, 열 살 딸을 키우고 있는 가장이라고 소개했다.

발단은 3일 전이였다고 했다. 아내에게서 갑자기 전화가 왔다. 몸이 너무 안 좋아서 119를 불러서 집 근처 병원에 입원했다는 것이었다.

그런데 아내는 집 바로 근처에 있는 대형병원을 두고 제법 멀리 떨어진 중소형 병원에 입원했다. 알고 보니 의료파업으로 대형병원 응급실에 진료를 볼 의사가 없었다.

A씨는 “그때까지만 해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습니다. 제가 업무상 지방으로 자주 나가 있기 때문에 사실상 아내 혼자 두 아이를 키우고 있어 평소에도 피곤하다는 말을 달고 살았기 때문에 그냥 그런가 보다 했다”며 “이왕 입원한 거 몸 관리 잘하고 푹 쉬었다 나오라고 이야기하고 볼일을 보고 있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다음 날 아침 일찍 장인어른에게 전화가 왔다. 아내의 상태가 위중해 집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대형병원 중환자실로 이송됐다고 했다. A씨가 병원에 도착했을 때 아내는 면회가 불가한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다.

다음날 새벽 3시쯤 간호사가 급하게 A씨를 찾았다. 아내가 심정지가 와서 급하게 심폐소생술을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A씨는 “그야말로 청천벽력같은 소리였다. 그저께 까지만 해도 두 아이랑 수영천을 걷고 벚꽃 구경한 사진을 올릴 정도로 말짱하던 사람이 불과 하루 이틀 만에 심정지라니”라며 “결국 아내는 저와 두 아이 곁을 떠나고 말았다. 원인은 간부전과 신부전”이라고 말했다.

A씨 아내의 빈소.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A씨 주장에 따르면 아내가 이송된 중소병원에서는 피검사 등 여러 검사를 진행했으나 ‘이상 없다’고 판단해 단순한 몸살로 입원을 시켰다.

그는 “와이프가 힘들어하자 (병원에선) 신경안정제를 투여했다”며 “이미 부전으로 몸에 노폐물이 쌓여가고 있는데 그걸 그대로 방치하고 수면제를 투여한 셈”이라고 허탈해 했다.

A씨의 둘째 아이가 엄마의 생일날 주기 위해 만든 인형이 제단에 놓여있다. 보배드림 캡처

아내상을 지내고 있다는 A씨는 “의료파업이 없었다면 대형병원에 자리가 있었을 것이고 투석을 하든 간이식을 하든 아내는 살릴 수 있었을 것”이라며 “아직 꽃 같은 45세 제 아내는 둘째 딸 아이 생일이 자신의 제삿날이 됐다”고 절규했다. A씨 아내 제단에는 둘째 아이가 엄마의 생일날 주기 위해 만든 인형이 놓여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너무 가슴이 아프다”, “떠나신 아내분은 안타깝지만 자식들을 위해서 꼭 힘내시길 바란다”며 위로했다. 한 누리꾼은 “언제든 나와 내 가족의 문제가 될 수도 있겠다는 위기감이 든다”고 했다.

의료계에 쓴소리도 많았다. 일부는 “의료파업이 아니었다면 이런 일이 일어나진 않았을 텐데 안타깝다”, “정부가 옳든 의사협회가 옳든지 간에 환자를 외면한 파업 자체는 있을 수 없는 일” 등 비판이 이어졌다.

반면 정부의 대처에 분노를 표하는 이들도 상당수였다. “의사들을 파업하게 만들어놓고 해결은 못 하고 끝까지 자존심만 세우다가 애꿎은 시민들만 피해를 보게 한다. 의사 수를 늘리는데 왜 이리 죄 없는 사람이 희생을 치러야 하나?”, “의사들의 파업도 문제였지만 선거 전 표를 얻기 위해 의사들 파업을 부추긴 자들의 책임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피해는 선량한 국민의 몫이다. 속상하고 화난다” 등의 성토가 쏟아졌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