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서열 3위’ 자오러지 방북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10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회의에 참석해 있다. AP연합뉴스

중국 공식 서열 3위인 자오러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11일 사흘 일정으로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북한을 찾은 중국 최고위 인사다. 이번 교류를 기점으로 북·중 간 정상회담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자오 위원장은 이날 ‘북·중 우호의 해’ 개막식 참석을 위해 당정 대표단을 이끌고 방북할 예정이다. 올해는 북·중 수교 75주년이어서 양측이 우호의 해로 지정했다.

북한과 중국은 2019년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국가주석이 양국을 오가며 두 차례 정상회담을 했지만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고위급 교류가 중단됐다. 이후 지난해 8월부터 제한적으로 교류가 재개됐다. 이번 자오 위원장의 방북으로 북·중 관계가 강화되고 정상회담을 위한 논의가 진행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자오 위원장의 방북으로 북·중 간 다양한 교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북·중 친선의 해를 계기로 북·중 관계 (회복)도 좀 더 본격화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경 완전 개방과 이후 중국 일반 관광객의 방북이 재개되는지와 같은 가시적 (관계 개선) 조치를 지켜봐야 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정지융 푸단대 한국연구센터 소장은 10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한·미동맹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한반도는 민감한 시점에 와 있다”며 “중국과 북한의 관계 강화는 지역 안보 상황에 확실성을 더하고 잠재적 위기를 막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은현 기자 e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