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시장 “잘못 데려왔다” 한동훈에 직격탄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11일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제22대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역대급 참패를 당한 것에 대해 “준비부터 잘못된 선거”라고 혹평했다.

홍 시장은 “정권의 운명을 가늠하는 선거를 두고 초짜 당 대표에 선거를 총괄하는 사람은 보궐선거로 들어온 장동혁이고 공관위원장은 정치를 모르는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들에게 정권의 명운이 걸린 중차대한 선거를 맡겼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시장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서도 쓴 소리를 내뱉었다. 그는 “총선 기간 내내 대권놀이 하지 말라고 했다”며 “대통령 임기가 2년도 안 지났는데 역대 어느 정권이 대권놀이를 저렇게 빨리 시작했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당내에서도 인물이 차고 넘치는데 철딱서니 없는 인물을 데리고 와서 역대급 참패를 당했다”며 “당원들 속에서 셀카 찍는 것 말고 기억 남는 것이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홍 시장은 국민의힘의 총선 전략에 대해 “처음에는 586 심판론을, 그 다음에 뜬금없이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을 들고 나왔다”며 “사법적으로 못 잡은 이재명을 정치적으로 잡겠다는 혼란스러운 메시지로 뭘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홍 시장은 “국민의힘은 내부에서 인물을 키우지 않고 밖에서 데려와서 써 먹고 필요 없으면 버린다”며 “내가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고 항상 말을 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홍 시장은 총선에 대한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압승할 기회가 많았는데 다 놓치고 역대급으로 참패하는 선거 환경을 만들어 놨다”며 “앞으로가 더 큰 일이다. 조국까지 들어갔기 때문에 이제는 걷잡을 수 없게 됐다”고 걱정했다.

그는 당의 미래에 대해 “그나마 당 중진들이 많이 살아남아 다행이다”며 “당선된 중진들을 중심으로 당 지도부를 새로 구성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