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XXX’… 서울고검 벽에 욕설 낙서한 40대 검거

경찰,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
유리창에 돌도 던져

입력 : 2024-04-11 15:20/수정 : 2024-04-11 15:23
서울고검 벽에 문 전 대통령 비난 스프레이 낙서 40대 검거.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청사 외벽에 문재인 전 대통령과 서훈 전 국정원장을 겨냥해 욕설 낙서를 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1일 40대 A씨를 공용물건손상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1시30분쯤 서울고검 청사 후문 벽면에 검은색 스프레이로 문 전 대통령, 서 전 실장 이름과 함께 욕설 문구를 쓴 뒤 돌을 던져 유리창도 깼다.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연행했다. A씨는 현장에서 “사찰당하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목적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