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배 긴 투표용지’ 대구서 발견…“사전투표함서 나와”

선관위 “기계오류, 무효표 처리”

기존 투표지보다 1.2배 긴 투표지. 연합뉴스

제22대 총선 대구 남구 개표소에서 기존 투표지보다 약 1.2배 긴 투표용지가 발견돼 소동이 빚어졌다.

10일 오후 9시20분쯤 대구 남구 영남이공대 천마체육관 개표소에서 기존 투표지보다 약 1.2배 긴 투표용지가 발견됐다.

해당 투표용지는 대명9동 사전 투표함 투표지 분류 도중 확인됐다. 개표참관인이 이의를 제기해 현장에서 개표참관인 등 관계자 참관 아래 확인 절차가 진행됐다.

선거관리위원회 측은 “투표지 인쇄 과정에서 기계적 오류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바코드나 직인 위치 등은 기존 투표지와 일치하나 규격과 달라서 무효표 처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 8시쯤 대구 북구 개표소에서도 기존 투표지보다 긴 투표지가 발견돼 확인 절차가 진행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