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유세 후 차에 타 “일하는 척했네”…與 “위선”

‘삼겹살 인증샷’ 두고 “소고기” 논란 되기도

지난 6일 인천 계양을 거리인사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유튜브 채널 '이재명' 영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유세를 마친 뒤 차량에 타 “일하는 척했네”라고 말한 것을 두고 국민의힘은 “유권자를 모욕한 발언”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박정하 중앙선대위 공보단장은 7일 논평에서 “이 대표가 계양 지역을 돌며 지지를 호소하고, 자리를 떠나며 차량에 탑승해 차창 밖의 시민을 향해 웃으며 손 흔들어 놓고선 차 안에서는 ‘일하는 척했네’라고 했다”며 “이런 것이 ‘내심’이다. 마음의 소리가 나온 것”이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전날 유튜브 채널 ‘이재명’을 통해 생중계된 영상에 담겼다. 이 대표가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서 거리 인사를 마치고 차량에 탑승해 “일하는 척했네”라고 말한 뒤 “아이고 허리야. 허리 너무 아파”라고 말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이 대표가 해당 발언을 한 배경은 알려지지 않았다.

박 공보단장은 “일은 하는 것이지 척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국민에게 선택받기 위한 절절한 호소가 이 대표에게는 ‘일하는 척’이었고, 선거가 끝난 후 만약 또 국회의원이 된다면 ‘일하는 척’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몰아붙였다.

이어 “애초에 진정성은 없었다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며 “이 대표와 민주당을 지지하는 유권자를 모욕하고 기만한 것이자 극도의 위선”이라고 비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1일 인천 계양을에서 배우 이원종씨와 함께 식사하는 모습. 이재명 엑스(X·옛 트위터) 캡처

국민의힘은 또 이 대표가 지난 1일 엑스(X·옛 트위터)에 ‘계양 밤마실 후 삼겹살. 눈이 사르르 감기는 맛. 이원종 배우님과’라는 글과 함께 식사 장면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는데, 해당 사진에서 잘린 부분에 소고기로 보이는 음식이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충청 유세에서 “왜 굳이 삼겹살을 안 먹고 삼겹살을 먹은 척하나”라며 “입만 열면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인천 계양을에서 이 대표와 경쟁하는 원희룡 후보도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업자에 수천억원을 몰아준 대장동 재판의 증거들도, 돌아가신 분들도 모두 기억이 안 난다. 샤르르 감기는 맛은 느꼈으나, 소고기인지 삼겹살인지 기억이 안 난다”라며 이 대표를 비꼬았다.

국민의미래 김시관 선대위 공보단 대변인도 논평에서 “대파를 흔들며 서민 행보를 하다가, 그 구호가 사라지기도 전에 한우 먹는 미식가, 식도락가로 변신했다. 돌아서서는 ‘삼겹살 먹었다’며 서민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