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9주년 결방에…조국당 “9시 뉴스, 구구단은?”


조국혁신당은 MBC가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9주년 방송이 조국혁신당을 연상케 할 수 있다는 이유로 결방을 결정한 데 대해 “9틀막 정권”이라고 반발했다.

이지수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대파 갖고도 저 난리이니 충분히 이해한다. 이해하면서도 어쩌다 이 지경이 됐나 서글프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불과 2년 전까지 ‘눈떠보니 선진국’이었는데 어느덧 ‘검열과 제재의 시대’에 살고 있다”며 “입틀막, 귀틀막, 파틀막에 이어 이른바 ‘9틀막’ 정권이라 부를 만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매일 밤 9시가 되면, 9시 뉴스 시그널로 조국혁신당을 노골적으로 밀어주는 KBS는 왜 제재하지 않느나”면서 “윤석열정부는 구구단을 외우는 초등학생들을 언제까지 두고 볼 것이냐. 이번 기회에 구글도 퇴출시켜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비꼬았다.

이어 “22대 국회 관련 상임위에서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선거방송심의위원회 등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의 ‘방송 장악’에 앞장섰던 기구의 수장들을 불러 책임을 묻겠다”며 “방송사들이 부당한 제재가 두려워 정권 눈치 보느라 할 일을 못하는 일이 없도록 만들겠다”고 했다.

‘복면가왕’ 9주년 특집 방송 예고의 한 장면. MBC 방송화면 캡처

조국 대표도 ‘복면가왕’ 결방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이날 성동구 유세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MBC가 스스로 결정했는지, 용산 (대통령실)에서 전화를 했는지 그건 모르겠다”면서도 “너무 희한하고 몰상식한 결정이기 때문에 국회가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여기로 오면서 차 안에서 소식을 듣고 실소를 금할 수 없었다”며 “너무 한심하다. 그 프로그램에 9자가 있다고 미리 9주년 특집 프로그램을 차단시킨 것은 누구 머릿속에서 나온 생각인가. 이런 상식 밖의 결정을 누가 한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저는 나중에 국회가 열리면 조국혁신당과 민주당 등 여러 정당들이 힘을 합쳐서 조국혁신당 9번과 복면가왕 9번이 같다는 이유로 결방을 결정한 사람들을 국회로 불러서 조사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그 논리대로 9가 상징한 건 다 없애려면 초등학교에서 구구단을 금지해야 한다”며 “그리고 현재 KBS 9시 뉴스를 켜시면 첫 화면이 조국혁신당의 색깔인 트루블루, 파란색이다. 파란색 바탕에 9자가 적힌 KBS 9시 뉴스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