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3구’ 간 이재명 “다른 사람 써 보고, 부족하면 바꾸시라”

강남 3구 및 한강벨트 공략 집중
“귀한 자식일 수록 엄히 키워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서울 서초구를 방문, 홍익표, 박경미, 김한나 후보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10 총선 전 마지막 주말인 7일 ‘험지’인 서울 강남 3구를 비롯해 승부처로 꼽히는 ‘한강벨트’ 공략에 집중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서 거리 유세를 한 뒤 오후에는 서초을과 강남을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정권 심판을 호소했다.

민주당은 열세지인 강남·서초 중 강청희 후보가 출마한 강남을을 경합권으로, 홍익표 후보가 나온 서초을을 경합 열세권으로 분류하는 등 이들 지역에서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고 보고 있다.

이 대표는 서초을에서 “귀한 자식일수록 엄히 키워야 한다. 여러분은 이재명보다는 윤석열이, 민주당보다 국민의힘 정권이 삶을 풍요롭게 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지 않았나”라며 정권 심판론을 부각시켰다.

이어 “이제 그들의 무능함과 국정 실패는 명확한 사실로 드러났다”며 “윤석열 정권에 기대를 가질수록 더 엄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경쟁하지 않는 대리인이 주인에게 충성하겠나. 무조건 한쪽을 선택하면 그들은 국민을 업신여긴다”면서 “이번엔 다른 선택을 해보고 다른 사람을 써보고, 잘하면 계속 쓰고 부족하면 바꾸면 된다”고 했다.

그는 강남을을 찾아서는 “강남을에도 드디어 희망이 보이는 것 같다. 새로운 물결이 시작된 것 같다.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는데 드디어 투표하면 이긴다. 확실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제가 문어는 아니고, 뻔한 것이라 예측을 좀 했는데 대체로 맞췄다. (여권이) 눈물 흘리며 엎드려 절하고 사과할 것이라고 말씀드리지 않았나”라며 ‘여권의 읍소’ 전략에 경계심을 가져 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혈서 쓴 사람도 나왔고 엎드려 단체로 절하기 시작했다”며 “강자들이, 악어가 뭘 잡아먹을 때 쉽게 목구멍에 넘어가라고 흘리는 눈물은 동정할 필요가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하남시 위례스타필드시티 앞에서 추미애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대표는 이어 송파 갑·을·병(조재희·송기호·남인순), 강동 갑·을(진선미·이해식), 하남갑(추미애) 등 경합권에 있는 한강벨트 지역을 돌았다.

송파갑에선 “이 정권이 얼마나 옹색하면 대파는 투표소 출입구 앞에 ‘발레파킹’ 시키고 가라 그러겠나”라며 “얼마나 자신이 없으면 국민의 장난기 어린 행동조차도 규제하려고 하나”라고 지적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사전투표소 내 대파 반입을 정치 행위로 보고 제한한 것을 비판한 것이다.

그는 송파병에서는 “멀쩡한 고속도로는 왜 바꾸며 바꾸는 데 실패했다고 왜 백지화시키나. 그게 자기 개인 돈으로 하던 것이냐”라고 반문하면서, “이런 것을 국정농단이라고 한다. 바로 국정 실패이고, 독재”라고 정권을 향한 공세를 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