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3구’ 찾은 이재명 “이번에는 다른 선택 해보라”

이재명(오른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서초구를 방문해 홍익표 후보(서울 서초을)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3구'에서 집중적으로 지원유세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민주당 약세 지역으로 평가되는 서울 강남구·서초구·송파구 등을 누볐다.

이 대표는 이른바 ‘강남 3구’에서 “이번에는 다른 선택을 해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 대표의 ‘강남 3구’ 지원유세에 대해 “정권심판론이 강남 지역까지 확산되는 데다 특히 이 지역에서 의·정 갈등에 대한 불만이 높아 ‘강남 3구’도 해볼 만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송파 등을 중심으로 열세 지역은 박빙 지역으로, 박빙 지역은 경합우세 지역으로 분위기가 좋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 거리유세를 한 뒤 오후에 서울 서초을을 시작으로 강남을, 송파갑·을·병 지역구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이 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인 홍익표 후보가 출마한 서초을에서 정권심판론을 앞세웠다.

이 대표는 “귀한 자식일수록 엄히 키워야 한다”면서 “여러분은 이재명보다는 윤석열이, 민주당보다 국민의힘 정권이 삶을 풍요롭게 할 것이라는 기대를 갖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제 그들의 무능함과 국정 실패는 명확한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윤석열 정권에 기대를 가질수록 더 엄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경쟁하지 않는 대리인이 주인에게 충성하겠나. 무조건 한쪽을 선택하면 그들은 국민을 업신여긴다”면서 “이번엔 다른 선택을 해보고 다른 사람을 써보고, 잘하면 계속 쓰고 부족하면 바꾸면 된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는 강남을을 찾아서는 “강남을에도 드디어 희망이 보이는 것 같다. 새로운 물결이 시작된 것 같다”면서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는데 드디어 투표하면 이긴다.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송파갑에서는 윤석열정부를 겨냥해 “그들이 잘못하면 제대로 하도록 경고하고, 경고해도 안 되면 회초리를 들어서 책임을 물어야 제자리를 잡는다”고 압박했다.

이 대표는 송파병에서도 양평고속도로 의혹을 거론하면서 “멀쩡한 고속도로는 왜 바꾸며, 바꾸는 데 실패했다고 왜 백지화시키나. 그게 자기 개인 돈으로 하던 것이냐”면서 “이런 것을 국정농단이라고 한다. 바로 국정 실패이고, 독재”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강남 3구’ 지원유세를 마친 뒤 경기 하남과 서울 강동갑·을 지원유세를 거쳐 자신의 지역구인 계양을에서 거리유세를 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이 대표는 이날도 이동 중 유튜브 방송을 통해 김중남 후보(강원 강릉), 갈상돈 후보(경남 진주갑)와 통화하며 험지 출마자 ‘원격 지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승부가 애매하다고 꼽히는 곳, 투표하면 이길 수 있는 곳이 강릉(김중남), 왔다 갔다 하는 데가 진주갑(갈상돈)과 서산·태안(조한기)이다.

공주·부여·청양(박수현)도 딱 붙은 것 같다”면서 “전국에 박빙 승부 지역이 많아 조금만 도와주면 되겠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계양을 지역구 거리유세에서 “회초리를 들어서 안 되면 권력을 빼앗아야 한다”며 “충직하지 못한 일꾼은 쫓겨날 수밖에 없다는 것을 경고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또 “책임을 묻지 않으면 권력자는 교만해진다”며 “파 한 단에 875원이라고 해도 아무도 말하지 않고, 심지어 어떤 자는 한 뿌리 875원이라고 말한 것이라고 비호하다 보니 마치 왕이나 신이나 된 것처럼 착각한다”고 주장했다.

이택현 이동환 기자 alle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