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소 대파 NO’ 파틀막 논란… 與 “법카·위조표창장은 되나”

이재명 “대파로 테러라도 하냐”
국힘, 李·曺 연상 물품으로 반격

입력 : 2024-04-06 15:37/수정 : 2024-04-06 16:12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경기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사거리에서 지원 유세를 하던 중 대파 헬멧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대파 소지를 ‘정치적 행위’로 보고 금지한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이와 관련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야권에서는 정부가 ‘입틀막’에 이어 ‘파틀막’까지 한다며 반입을 허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 서울 성동구에서 한 중·성동을 박성준 후보 지지유세에서 “왜 대파를 가지고 투표소에 가면 안 되는지, 대파 갖고 테러라도 한다는 것이냐”며 “(윤석열 정부가) 칼틀막, 입틀막도 부족해 이제는 파틀막까지 한다”고 말했다.

황상무 전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언론인 회칼 테러’ 사건 언급, 카이스트 학위 수여식에서 졸업생 강제 퇴장 사건 등에 이어 사전투표 투표소에서 대파 반입을 제한하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앞서 중앙선관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투표소에서 대파 소지를 제한해야 한다고 봤다. 최근 대파값 폭등에 ‘(정부에) 항의하는 의미로 대파를 갖고 가도 되느냐’는 유권자 질의를 받자 대파 소지를 정치적 행위라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투표소에서의 정치 행위는 다른 유권자에 영향을 줄 수 있어 비밀 투표 원칙도 깨질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두고 이 대표는 “이 이렇게 국민의 자유와 인권을 억압하냐”라며 “경제 발전은 투명하고, 합리적이고, 예측할 수 있는 사회에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국 대표가 이끄는 조국혁신당은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 아티스트와 협업으로 투표소에 가는 대파 행렬 그림을 올렸다. 조국혁신당은 중앙선관위의 대파 소지 제한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투표소에 파를 들고 갈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적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6일 부산 북구 화명역 앞에서 박성훈 후보, 서명수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파 논란이 이어지자 여당은 “대파를 들고 희화화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부산 유세에서 “물가와 관련해선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더 최선을 다해 물가를 잡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대파를 흔들며 희화화하고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 말고 뭘 했느냐”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선대위 클린선거본부는 이날 선관위에 ‘투표소 입장 시 일제 샴푸, 초밥 도시락, 법인카드, 형수 욕설 녹음기, 위조된 표창장 등을 지참할 수 있느냐’고 질의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와 조 대표를 연상케 하는 물품을 예시로 들며 맞대응한 것이다.

한 위원장은 김준혁 민주당 후보(경기 수원정)의 ‘막말 논란’과 관련해서도 날을 세웠다. 그는 이날 경남 거제·창원 진해 유세에서 “민주당의 쓰레기 같은 성평등 의식, 여성혐오 의식은 한 명의 불량품의 실수나 이탈이 아니다”라며 “여성혐오, 성평등의 역사적 후퇴는 민주당의 아이덴티티이고 본색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김준희 기자 zuni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