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간 푸바오 근황 “상태 양호…점차 中사육법 적용”

지난 3일 한국을 떠나 중국에 도착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에서 서서히 적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격리 내실에 있는 푸바오 모습. 뉴시스(신화통신 웨이보)

최근 중국으로 반환된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모습이 영상으로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지난 4일 중국판 엑스인 ‘웨이보’에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의 격리·검역 구역에 도착한 푸바오의 영상을 공개했다.

44초 분량의 영상에는 푸바오가 철창 사이의 작은 문을 통해 내실로 들어가 먹이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먹이로는 대나무, 죽순, 당근, 빨간색 사과 등이 준비됐다. 모두 푸바오가 한국에서 즐겨 먹던 것들이다. 이 중 푸바오가 가장 먼저 선택한 것은 사과였다.

통신은 “푸바오의 상태가 현재 양호하다”며 기지 측에서 충분한 양의 먹이와 보완 식품 등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뉴시스(신화통신 웨이보)

영상에 등장한 선수핑기지의 전문가 쩡원은 “우선 한국에서의 사육 방식을 따를 것”이라며 “과도기를 거쳐 적응 상태를 살펴 보면서 점진적으로 중국판다보호센터 측의 사육방식으로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중국 당국도 푸바오가 중국에 도착한 뒤의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사진 속 푸바오는 크게 긴장한 모습 없이 낯선 환경에 서서히 적응하는 듯한 모습이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한국에서 태어난 첫 자이언트 판다로, 출생 1354일 만인 지난 3일 중국으로 반환됐다.

푸바오는 앞으로 한 달 동안 워룽선수핑기지에서 격리·검역 절차를 밟는다. 이후 적응 상태 등을 토대로 ▲워룽선수핑기지 ▲워룽허타오핑기지 ▲두장옌기지 ▲야안기지 가운데 향후 생활할 곳이 결정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