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식물인간 만든 가해자, 고작 5년 구형”… 부모 절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약 1년 전 친구들과 여행을 떠났던 딸이 남자 일행의 폭행으로 식물인간 상태에 빠졌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가족은 딸이 여전히 의식도 없이 병상에 누워있지만 가해자에겐 고작 징역 5년이 구형됐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지난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희 딸 아이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A씨에 따르면 그의 딸은 지난해 2월 친한 친구들과 부산여행을 갔다.

그러나 돌아온 딸은 친구의 폭행으로 사지가 마비돼 식물인간인 모습이었다. A씨는 “(딸이) 여자 일행과 작은 말다툼 중에 가해자인 남자 일행이 끼어들어 심한 욕설을 했다”며 “저희 딸이 ‘왜 욕을 하냐’고 따지니 큰 싸움이 시작됐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이 가해자는 평소 손버릇이 좋지 않아 술을 먹든 안 먹든 나약한 여자애들만 기분 나쁘게 툭툭 건드리며 시비 걸고, 술까지 먹으면 과한 욕설과 폭행도 일삼아 애한테 맞은 여자아이들이 한둘이 아니었다고 한다”며 “44㎏의 연약한 여자를 178의 건장한 20대 남자가 한 번도 아닌 두 번을 머리를 가격해 저희 딸은 옆 탁자에 경추를 부딪히며 머리가 바닥으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A씨는 이같은 행위가 명백히 살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가해자와 그 가족은 지난 1년간 사과 한마디 없었다고 했다. 검찰은 가해자에게 도주나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다.

A씨는 “여러 차례의 길고 긴 재판과 생사의 고통을 이겨가며 버텨주는 고마운 딸 아이의 길고 긴 병상 생활을 지켜보며 지옥 같은 고통 속에서 버텨온 우리는 오늘 재판 날 청천벽력 같은 검사의 5년 구형을 들었다. 저희는 순간 머리가 하얘지고 눈앞이 캄캄해졌다”며 “아직 꽃도 피워보지 못한 내 소중한 딸 아이 인생을 지켜주지 못한 마음에 너무 분하고 억울했다”고 토로했다.

가해자의 폭행 장면. 보배드림

이어 “1년간을 편히 일상생활 하며 술 마시고 피시방에 다니며 게임질 하는 그 나쁜 가해자의 소식을 들으며 참고 참은 대가가 고작 5년”이라며 “딸애 아빠는 아이가 잘못되는 순간 바로 아이를 품에 안고 하늘나라에 같이 간다고 한다”며 “가해자는 짧은 실형을 살고 나오면 우리 아이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닐 수도 있는데 가해자는 다시 사람같이 살고 우리 아인 죽는다는 건 생각조차 하기 싫지만 곧 이게 현실이 될 거라는 게 확신이 드니 미치겠다”고 했다.

다음 달 2일 열리는 선고 공판을 앞두고 A씨는 누리꾼들에게 탄원서를 부탁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도저히 용서가 안 된다. 사람이 어떻게 저 지경이 되도록 때리나?”, “사회랑 철저하게 격리해야 한다”, “뉴스에 나오지 않으면 대충 넘어가는 건가?”, “가해자의 신상이 공개돼서 대한민국에 발붙일 수 없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