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이대 앞 사전투표… “김준혁 역대급 ‘혐오 후보’”

4·10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5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주민센터에서 투표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전투표 첫날인 5일 서울 이화여대 앞 신촌동 사전투표소에서 한 표를 행사하며 “사전투표로 선량한 시민의 힘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대문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이용호 후보와 함께 사전투표에 나섰다.

한 위원장은 투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총선을 “자기 죄를 방어하겠다는 사람들과 법을 지키며 선량하게 살아온 사람들 사이의 대결”로 규정했다.

그는 “투표장에 나가면 (우리가) 이기고, 투표장에 나가지 않으면 대한민국이 망한다”며 적극적인 사전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이대 앞을 사전투표 장소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저희는 나라 미래가 청년에게 있다고 보고 청년 정책과 청년이 잘사는 나라를 위한 정치를 앞으로 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이대생 미군 성상납’ 발언을 한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후보(경기 수원정)를 ‘역대급 혐오 후보’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김 후보를 향해 “역대급 ‘혐오’ 후보가 아닌가”라며 “우리 주변에 그런 사람이 현실 세계에 없을 것 같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김준혁 후보를 끝까지 비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희는 지켜야 할 범죄자가 없다. 저희는 지켜야 할 나라와 국민이 있다. 저희가 그걸 할 수 있게 국민의힘을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또 한 위원장은 “청년 정책과 청년이 잘사는 나라를 위한 정치가 저희가 하려는 정치의 핵심”이라며 “(소상공인을 위해서도) 부가세라든가 자영업자 육아휴직이라든가 영업정지 유예제도라든가 의미 있는 정책을 많이 약속드렸다”고 덧붙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