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직 하루 8000명 이용… GTX-A 첫 성적표는 ‘부진’

GTX-A 열차 승강장. 연합뉴스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수서∼동탄 구간 개통 이후 첫 평일 이틀간 열차 승객은 국토교통부 예상의 3분의 1을 다소 웃도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토부에 따르면 GTX-A 승객은 지난 1일 8028명, 지난 2일 7969명으로, 하루 평균 7999명이었다. 이는 국토부가 예상한 평일 기준 하루 수요 2만1천523명의 37.2% 수준이다.

국토부는 GTX-A의 초기 수요가 예상치에 미치지 못하는 것은 승객들이 새로운 교통수단으로 이용 패턴을 바꾸는 ‘램프업 기간’이 충분히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오는 6월 말 구성역이 개통하면 승객이 더 늘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동탄신도시의 동탄역 접근성이 떨어지는 게 시민들의 이용에 영향을 미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동탄역은 수요가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다.

동탄신도시 내 동탄역 연계 교통수단으로 2개 노선의 동탄도시철도 트램(노면전차)이 추진 중이지만 오는 2027년 12월에나 개통된다.

문가들은 GTX-A 초기 수요를 끌어올리려면 주요 역의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국내 최대 철도정보 사이트 ‘미래철도DB’를 운영하는 한우진 교통평론가는 한국교통연구원의 월간 학술지 ‘교통’ 최신호 기고문에서 “동탄역, 성남역, 수서역의 접근성을 높여 GTX-A 초기 수요를 끌어올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