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DK전서 나온 젠지 ‘양날의 검’ 럼블

LCK 제공

젠지가 플레이오프에서 새 카드 서포터 럼블로 1패 뒤 1승을 거뒀다.

젠지는 3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에서 디플 기아에 3대 2로 이겼다. 이로써 젠지는 승자조에 진출, T1 대 한화생명e스포츠전의 승자와 결승 직행권을 놓고 대결하게 됐다.

젠지는 플레이오프 첫 경기에서 새로운 패를 2개 깠다. 탑라이너 ‘기인’ 김기인의 대 렉사이전 카드 우르곳, 서포터 ‘리헨즈’ 손시우의 바텀 주도권 확보를 위한 럼블이었다. 이 중에서 럼블은 2·3세트 연속으로 사용했다.

올 시즌 펀플러스 피닉스(FPX) ‘라이프’ 김정민이 주류 픽으로 사용하고 있는 럼블은 최근 국내에서도 T1 ‘케리아’ 류민석, KT 롤스터 ‘베릴’ 조건희 등이 선을 보였다. 강력한 초반 라인전 능력을 잘 살리면 바텀 주도권을 확실하게 잡을 수 있는 픽이다. 밴픽 단계에서 탑라인과의 스와프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젠지는 2세트에서 럼블을 꺼냈다가 호되게 당했다. 서포터 포지션에서 딜을 더한 만큼 다른 포지션에서 탱킹력과 군중제어기(CC기)를 보태야 했는데, 제이스·잭스·트리스타나·드레이븐을 같이 고르는 바람에 조합의 얼개가 약해졌다. 결국 게임 초반 상체 쪽에서 입은 타격을 끝내 극복하지 못해 넥서스를 내줬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 참석한 젠지 김정수 감독은 2세트 조합과 관련해 “밴픽이 꼬였다”고 말했다. 그는 “메이지 서포터를 했으면 누군가는 탱커를 해야 했는데 밴픽이 꼬였던 것 같다”면서 “다음 세트부터는 탱커와 딜러의 밸런스를 맞추고, CC기도 넣자는 피드백을 했다”고 밝혔다.

젠지는 이어지는 3세트에서 밴픽을 보완했다. 다시 한번 럼블을 고르되, 탑라인에 크산테, 정글에 세주아니를 배치해 탱킹력과 CC기를 확보했다. 럼블은 바루스, 크산테, 세주아니와 함께 코르키가 전성기를 맞이할 때까지 중간 다리 역할을 해냈다. 이들은 코르키의 화력 덕분에 장로 드래곤 전투에서 짜릿한 5대 0 대승을 거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