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벽돌 들고 건넜더니 ‘차 멈췄다’… 캐나다 ‘보행자 캠페인’ 반향

캐나다 시민단체 '비전 제로 밴쿠버'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도로 교통 안전 캠페인' 영상 일부. SNS 캡처

만우절을 앞두고 캐나다 밴쿠버에서 시작된 재치있는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이 전세계 누리꾼들의 박수를 받고 있다. 벽돌을 들고 횡단보도를 건너면 운전자의 주의를 더욱 환기시켜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인데, 실제 여러 국가에서 ‘보행자 우선’ 원칙이 지켜지지 않은 탓에 누리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캐나다 시민단체 ‘비전 제로 밴쿠버’는 만우절 전날인 지난달 31일 X(엑스·옛 트위터)에 새로운 안전 캠페인 ‘보행자 벽돌 횡단 시스템’(The Pedestrain Bricks Crossing System)을 발표했다. 단체 측은 이번 캠페인에 대해 “보행자 벽돌을 들고 흔들면서 (횡단보도를) 건너면 딴짓하는 운전자의 주의를 끌 수 있고, 바쁜 도로 위에서 갈등 없이 편안하게 횡단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단체가 이번 캠페인을 소개한 영상을 보면, 횡단보도 양 끝에는 적색 벽돌 3개가 놓인 노란색 바구니와 작은 안내판이 붙어있다. 안내판에는 ‘벽돌을 들고 건너세요’라는 취지의 문구가 적혔다. 이 벽돌의 사용법은 네 단계로 나뉘어져 있다. “첫째, 벽돌을 드세요” “둘째, 도로 양쪽을 살피세요” “셋째, 벽돌을 위아래로 흔들면서 (운전자들과) 눈을 마주치세요” “넷째, 도로를 건넜으면 벽돌을 맞은편 바구니에 두세요” 순이다. 이는 보행자가 벽돌을 든 모습을 본 운전자들이 횡단보도 앞에서 더욱 주의를 기울일 것이란 전제가 깔려 있다.

이번 캠페인은 실제 밴쿠버 현지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어 시내 곳곳으로 확대 적용됐다고 한다. 캠페인 자원봉사자 미쉘 스카는 지난 2일 현지 매체에 “밴쿠버의 그랜빌 아일랜드 입구에서 시범 삼아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며 “안전하지 않은 횡단보도 어디서든 도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캐나다 밴쿠버의 그랜빌 아일랜드에 도입된 '보행자 벽돌 횡단 시스템' 캠페인 영상. SNS 캡처

단체의 이번 캠페인이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도 전해지면서 재치있다는 평가가 쏟아졌다. 영상이 공유된 국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그 벽돌을 어디서 구할 수 있나” “횡단보도 앞에서도 멈추지 않는 운전자에게 효과적” “만우절이라지만, 정말 기발한 생각” “상호 확증 파괴할 수 있다는 공포가 가져다준 평화”라는 반응이 쏟아졌다.

이번 캠페인을 소개한 현지 매체도 “이번 캠페인의 가장 뛰어난 점은 중요한 (도로 교통 안전) 이슈에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대화를 자극하는 동시에 유머를 더해 토론을 이끌어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이들 단체가 내걸고 있는 ‘비전 제로’는 현대의 도로·교통 체계를 수립할 때 사망·부상자가 발생하지 않는 시스템을 만들자는 목표를 내건 윤리 원칙을 의미한다. 국토연구원은 해당 용어에 대해 “기존의 도로 체계에선 교통안전에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이용자 개인에게 지우고 있다”며 “반면 비전 제로는 인간의 실수를 인정하면서 모든 도로 이용자에게 안전한 도로 환경을 만들자는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캐나다 내에선 밴쿠버, 애드먼턴 등의 도시에서 해당 원칙을 채택해 적용하고 있다. 캐나다 애드먼턴 당국이 발간한 ‘비전 제로 거리 실험실 가이드북’을 보면, 대표적인 관련 프로젝트로 ‘횡단보도 도색’ ‘커브길 확장’ ‘공유 도로 내 시속 20㎞ 속도 제한’ 등이 소개돼 있다. 비전제로밴쿠버는 “메트로 밴쿠버에서만 매년 교통사고로 100명이 사망한다”며 “당국에 ‘안전을 최우선’한 교통 시스템을 설계하도록 요구해야만 ‘사망자 제로(0)‘를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