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약’ 전두환 손자 항소심도 징역형 집행유예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마약 투약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 씨가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선고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8)씨가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3부(재판장 마용주)는 3일 마약류관리법 위반(향정)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보호관찰 3년과 120시간 사회봉사 활동, 80시간 약물치료 강의 수강, 266만원 추징도 명령했다.

전씨는 2022년 11월∼지난해 3월 미국에 체류하면서 다수의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자신이 마약을 투약하는 모습을 SNS를 통해 생중계하기도 했다.

그는 ‘엑스터시’라고 불리는 향정신성의약품인 MDMA(메틸렌디옥시메탐페타민)과 LSD(리서직산디에틸아마이드), 케타민, 대마 마약 4종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전씨는 지난달 20일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절대로 해서는 안 되는 마약을 했다”며 “앞으로도 단약에 최선을 다하고 마약 치유·예방 분야에서 사회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 전 대통령 차남 전재용 씨의 아들인 전씨는 지난해 3월부터 SNS를 통해 일가의 범죄 의혹을 폭로해 주목받기도 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