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전국 55곳서 박빙…여기서 지면 개헌저지선 무너져”

한 위원장, 충북 충주 유세서 호소
“5일부터 사전투표, 무조건 투표장으로”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오전 충주 성서 차없는 거리 공연장 인근에서 이종배(충주시)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3일 “우리의 판세 분석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전국 55곳에서 박빙으로 이기거나 지고 있다”며 “절체절명의 위기”라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이날 충북 충주 지원 유세에서 “지금의 총선 판세는 말 그대로 정말 살얼음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빙으로 분석하는 곳이 전국에 55곳이고, 그중 수도권이 26곳이다. 결코 안심하거나 포기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이 당의 자체 판세분석 결과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건 처음이다.

국민의힘은 전국 시·도당이 여론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도출한 자료와 당 여의도연구원이 조사한 자료를 수시로 취합해 판세를 분석하고 있다.

한 위원장은 “이런 초박빙 지역에서 이기면 국민의힘이 반드시 승리한다. 반대로 여기서 다 무너지면 개헌(저지)선이 무너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개헌 저지선은 전체 의석 3분의 2인 100석이다.

그는 “박빙 지역에서 무너져서 개헌저지선마저 뚫린다면 대한민국 많은 사람이 피땀 흘려 이룬 지금의 성과를 모두 무너뜨리게 될 것”이라며 “절체절명의 위기이자 이길 수 있는 기회란 말씀을 전국 국민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려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금요일(5일)부터 사전투표가 시작된다. 무조건 투표장으로 가 달라”고 호소했다.

한 위원장은 “이번 선거부터 국민의힘과 정부가 강력히 주장해서 수개표를 병행하게 됐다”며 “(사전투표를) 걱정하는 분들도 계신 것 알지만, 걱정하지 말라”며 거듭 사전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그는 “여러분이 (투표장으로) 나가주시면 바뀐다. 어차피 선거 끝났다? 절대 그렇지 않다”며 “아무리 그래도 범죄자들한테 나라를 맡길 수는 없지 않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