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눈물의 여왕’, 넷플릭스 비영어권 1위… 41개국서 ‘톱10’

25∼31일 430만 시청수 기록
‘피지컬: 100 시즌 2‘는 2위

왼쪽부터 장영우 감독, 배우 이주빈, 곽동연, 김지원, 김수현, 박성훈, 김희원 연출이 7일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신도림호텔에서 열린 드라마 '눈물의 여왕'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김지원과 김수현이 주연으로 출연하는 드라마 ‘눈물의 여왕’이 넷플릭스 비영어권 TV시리즈물 가운데 세계에서 가장 많이 시청한 드라마에 이름을 올렸다.

3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tvN ‘눈물의 여왕’은 지난달 25∼31일 430만 시청수를 기록해 비영어권 TV시리즈 부문 1위에 올랐다. 시청수는 시청 시간을 작품의 총 상영 시간으로 나눈 값을 말한다.

‘눈물의 여왕’ 시청 수는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총 41개 국가에서 상위 10위 안에 올랐다.

‘눈물의 여왕’은 ‘별에서 온 그대’, ‘사랑의 불시착’ 등을 쓴 박지은 작가가 집필했다. 퀸즈그룹 3세이자 백화점 여왕인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분), 이 3년 차 부부의 위기와 사랑 이야기를 담은 16부작 드라마다.

‘눈물의 여왕’은 지난 달 9일부터 넷플릭스에서 순차 공개되고 있다. 4주 연속 비영어권 TV시리즈 부문 10위 안에서 자리를 지키고 있다.

지난 달 19일 공개된 넷플릭스 9부작 예능 ‘피지컬: 100 시즌2- 언더그라운드’는 시청 수 420만으로 2위를 기록했다. 한 주 전 1위에서 한 계단 하락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