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초3 딸 폰에…“네 애미애비 죽인다” 학폭 문자 충격

입력 : 2024-04-03 07:37/수정 : 2024-04-03 10:28
초3 학생이 동급생에게 받았다는 폭언 문자.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초등학교 3학년생 딸을 둔 학부모가 딸의 휴대전화에서 동급생이 보낸 욕설·폭언 문자메시지를 발견했다며 학교폭력(학폭) 신고를 해야 할지 고민된다고 토로했다.

공무원 A씨는 2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딸아이가 겪은 일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딸의 휴대전화 화면을 캡처한 사진 3장을 첨부했다. 그는 “얼마 전 초등학교 3학년 딸아이가 동급생으로부터 심한 욕설을 들었다”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조언을 구했다.

A씨가 공개한 딸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보면 A씨 딸의 동급생으로 추정되는 B는 “야 XX, 너 나랑 ○○(게임)에서 똑같은 거 사지 말라고 개XX야” “진짜 네 애미 애비 죽여줘? XX 좋게 했더니 내가 만만하냐? 너 월요일에 학교 화장실로 와. 죽여줄게”라고 협박성 발언을 쏟아냈다.

A씨 딸이 메시지를 빨리 읽지 않자 B는 “XX 읽으라고. 개보다도 못한 미친X아. 지금 안 읽으면 너 오늘부터 왕따 되고 여우라고 소문낼 것” “네 애미 애비한테 저주 퍼부을거다”라며 폭언을 이어갔다.

국민일보DB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무조건 신고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걸 본 부모가 얼마나 속상했을까” “요즘 애들 너무 무섭다” “무슨 초등학생이 욕을 저렇게 살벌하게 하나” “잠재적 범죄자 수준이다” 등의 의견이 잇따랐다.

교사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교육청) 신고해봤자 피해 학생 보호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보니 가해자를 벌주는 것이 초등학교에서는 특히 약하다”면서 “차라리 경찰에 신고하거나 상대방 부모에게 말하고 사과받는 것이 낫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한편 경찰이 검거한 학폭 관련자들 중 초등학생 비중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전체 학폭 검거자 1만1331명 중 초등학생은 572명(5.0%)이었는데, 2021년에는 전체 1만1968명 가운데 858명(7.2%), 2022년에는 1만4436명 중 1399명(9.7%)으로 점점 늘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