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성공”

입력 : 2024-04-03 05:49/수정 : 2024-04-03 10:18
북한이 지난달 19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신형 중장거리 극초음속 미사일용 다단계 고체연료엔진 지상분출 시험을 진행하는 모습.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신형 중장거리 고체연료 극초음속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히며 군사력을 과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를 장착한 새형의 중장거리 고체탄도미사일 ‘화성포-16나’ 형의 첫 시험발사를 전날 현지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시험발사는 해당 미사일의 전반적인 설계 기술적 특성들을 확증하며 무기체계의 믿음성을 검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통신은 전했다.

그러면서 “시험발사는 안전을 고려해 사거리를 1000㎞ 한도 내로 국한시키고 2계단 발동기(엔진)의 시동 지연과 능동 구간에서의 급격한 궤도 변경 비행 방식으로 속도와 고도를 강제 제한하면서 극초음속 활공비행 전투부의 활공 도약형 비행궤도 특성과 측면기동 능력을 확증하는 방법으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중거리급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 미사일은 600여㎞를 비행한 후 동해상에 탄착했다고도 전했다.

북한은 지난달 19일 지상분출 시험을 진행한 중장거리급 극초음속 미사일용 다단계 고체연료 엔진에 극초음속 무기를 탑재해 시험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극초음속 미사일은 음속의 5배 이상 속도(시속 6120㎞ 이상)로 비행하며 추진체에서 분리된 탄두가 불규칙한 궤도로 낙하해 추적 및 요격이 어렵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번 시험발사에 대해 “우리 국방과학 기술력의 절대적 우세를 과시하는 또 하나의 위력적인 전략공격 무기가 태어났다”고 평가했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