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누가 날 막아?” 치열한 설전, 목표는 우승…봄 농구 시작

봄 코트를 밟는 6개 구단 감독과 선수들이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3-2024 프로농구(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뉴시스

프로농구(KBL) 최강 팀을 가리는 플레이오프(PO)가 막을 올린다. 봄 농구에 진출한 6개 구단은 일제히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1차 목표로 내걸었다. 서로를 견제하는 ‘입 싸움’도 치열했다.

2023-2024 KBL PO 미디어데이 행사가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렸다. 정규리그 1,2위로 4강 PO에 직행한 원주 DB 김주성 감독과 창원 LG 조상현 감독은 체력적 이점을 갖기 위해 6강 PO가 최종 5차전까지 치러지길 기대했다. 반면 6강 PO에 나서는 4개 구단 사령탑들은 3경기 만에 시리즈를 끝내겠다고 입을 모았다.

봄 코트를 밟는 6개 구단 감독들이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3-2024 프로농구(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KCC 전창진 감독, SK 전희철 감독, DB 김주성 감독, LG 조상현 감독, KT 송영진 감독,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 뉴시스

6강 PO는 4일 서울 SK(4위)와 부산 KCC(5위)의 격돌로 시작된다. 두 팀은 2년 연속 6강 PO에서 만난다. 정규리그 내내 부상 병동이었던 SK는 PO를 앞두고 김선형, 안영준, 오세근, 최원혁 등이 모두 복귀해 완전체를 꾸렸다. KCC 최준용은 이적 첫 시즌에 친정팀 SK를 상대하게 돼 불꽃 튀는 승부가 예상된다.

SK 전희철 감독은 “올 시즌 처음으로 12명 전원의 풀전력을 갖춰 PO에 나선다”며 “6강에서 보기 힘든 명경기를 만들고, 빨리 끝내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KCC 전창진 감독은 “3차전에 끝내야 4강에서 승부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허웅, 최준용, 송교창, 이승현, 라건아 등 초호화 군단을 하나로 이끌겠다고도 강조했다.

수원 KT(3위)는 울산 현대모비스(6위)와 6강 PO를 치른다. KT 송영진 감독은 ‘쌍둥이 사령탑’인 현대모비스 조동현 감독과 LG 조상현 감독을 6강, 4강에서 각각 꺾고 챔프전에 오르겠다고 다짐했다. 조동현 감독은 “PO 막차를 탔으니 더욱 공격적인 모습으로 정상에 도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봄 코트를 밟는 6개 구단 선수들이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3-2024 프로농구(KBL)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DB 강상재, KCC 허웅, SK 오재현, LG 양홍석, KT 허훈, 현대모비스 이우석. 뉴시스

선수들의 장외 신경전도 뜨거웠다. 현대모비스 이우석은 “KT 허훈을 막을 자신이 있다”고 도발했다. 그러자 허훈은 “누가 절 막겠단 건지 잘 모르겠다”고 응수했다. 이우석은 4강에 오르면 만나게 될 LG를 겨냥해 “기다려 조상현”이라는 여섯 글자 출사표를 던지기도 했다. 이에 LG 양홍석은 “올라와 조동현”이라고 되받아쳤다.

DB 주장 강상재는 “정규리그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거두고 우승했다. 특정 선수보단 모든 선수가 미칠 준비가 돼 있다”며 여유를 보였다.

6강 PO에 나서는 팀들은 1차전부터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역대 1차전 승리 팀의 4강 PO 진출 확률은 92.3%(52회 중 48회)에 달한다. 첫 경기 결과가 시리즈 승부를 좌우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