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우로 균형 잃고 ‘쿵’…또 나온 샤오미 전기차 사고 영상

샤오미 “운전자가 과속…사고 원인 조사 중”

입력 : 2024-04-02 15:49/수정 : 2024-04-02 15:56
지난달 31일 시승 운전 중 좌우로 균형을 잃고 움직이다 도로 연석을 들이받은 샤오미의 SU7 전기차. 중국 '봉면신문' 캡처

중국 가전업체 샤오미가 자체 개발한 첫 전기차 ‘SU7’ 시리즈를 선보이며 큰 주목을 받은 가운데, 시승 운전 중 잇달아 사고가 발생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달 31일 중국 봉면신문 등 현지 매체는 이날 오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한 운전자가 SU7 시승 운전을 하던 도중 충돌 사고를 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공개한 사고 영상에 따르면 베이블루 색상의 SU7 차량은 우회전을 하던 중 갑자기 균형을 잃고 좌우로 휘청거리다가 도로의 연석을 들이받았다. 해당 차량이 차선을 넘나들며 움직였던 만큼, 주변에 다른 차량이 있었다면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중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샤오미 SU7 시리즈의 사고 영상. 중국 '봉면신문' 캡처

SU7 시리즈와 관련된 사고 영상은 이뿐만이 아니다. 중국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인 ‘더우윈’에는 SU7 차량과 관련된 사고 영상이 다수 게재됐다.

지난 2월 3일에는 SU7 차량이 앞에서 주행 중이던 다른 차량을 들이받아 앞 범퍼가 심하게 파손되는 등의 사고가 발생했고, 지난달 29일에는 홀로 연석에 부딪혀 휠이 찌그러지는 사고도 있었다.

연석을 들이받고 선 SU7 차량. 중국 '카뉴스차이나(carnewschina)' 캡처

주행 중 멈춰 선 SU7 차량. 중국 '카뉴스차이나(carnewschina)' 캡처

샤오미 측은 사고 원인과 관련해 차량 결함이 아닌, 고객의 운전 미숙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샤오미 관계자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운전자가 코너를 돌 때 과속했다. 구체적인 사고 원인은 조사 중”며 안정성 논란을 일축했다.

전문가들도 SU7이 슈퍼카에 가까운 성능을 가지고 있어 초보자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않을 경우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고 설명했다. 한 전문가는 중국 IT 전문 매체 마이드라이버스에 “SU7은 출발 후 1초 동안 약 30m를 이동할 수 있는 성능을 가지고 있다. 초보 운전자가 다루기 까다로울 수 있다”며 “차량의 가속 성능을 경험하고 싶다면 적절한 테스트 장소를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SU7 시리즈는 지난달 28일 출시됐다. 샤오미가 2021년 3월 전기차 시장 진출을 선언한 지 3년 만이다. 표준 모델의 가격은 21만5900위안(약 4012만원)이며, 한 번 충전으로 최대 700㎞를 주행할 수 있다. 최고 시속은 210㎞, 제로백(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에 걸리는 시간)은 5.28초다.

중국 현지의 젊은 층은 SU7 시리즈의 출시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출시 27분 만에 5만대가 팔렸으며, 36분 만에 12만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미국 CNBC에 따르면 2일 기준 온라인 매장에서 SU7 시리즈의 출고 대기는 최소 5개월에 달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