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이터널 리턴’ 지역 연고 대회 진행


넵튠은 자회사 님블뉴런에서 개발한 ‘이터널 리턴’의 지역 연고 e스포츠 대회 ‘이터널 리턴 내셔널 리그’를 하반기에 개최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님블뉴런은 그동안 대전시, 부산시에 위치한 지역 e스포츠 상설 경기장에서 지속적으로 이터널 리턴 대회를 개최해왔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발간한 ‘지역 이스포츠 상설경기장 파급효과 및 성과지표 연구’ 보고서에서 이터널 리턴은 지역 e스포츠 종목으로 긍정적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터널 리턴 내셔널 리그는 오는 6월부터 진행되는 ‘이터널 리턴 시즌 4’와 9월부터 진행되는 ‘시즌 5’ 기간에 걸쳐 약 6개월간 진행된다. 8주 16회의 정규 시즌 경기와 1회의 결선 경기로 구성된다. 결선 경기는 12월 중 대전 이스포츠 경기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리그는 파일럿 시즌 형태로 운영 예정이다. 총 8개 팀까지 참가팀 모집에 나선다. 프로 e스포츠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프로팀과 실업팀 구분 없이 참가가 가능하다. 2025년 정식 시즌으로 승격 시 참가팀 수를 확대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님블뉴런은 내셔널 리그에 참여하는 지역 연고 팀들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프랜차이즈 서포트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이 프로그램은 팀을 운영하는 각 e스포츠 프랜차이즈의 브랜드를 담은 아이템을 제작, 판매하고 해당 수익을 각 팀에게 분배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