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새 역사 쓴 DB 알바노, 아시아쿼터 첫 프로농구 MVP

원주 DB 이선 알바노가 1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3-2024 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국내선수 MVP에 선정된 뒤 트로피를 든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주 DB의 ‘야전사령관’ 이선 알바노가 프로농구(KBL)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며 새 역사를 썼다. 필리핀 출신인 알바노는 KBL MVP를 차지한 최초의 아시아쿼터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알바노는 “쉽게 받을 수 없는 MVP 수상을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아시아쿼터 선수인데도 이런 상을 받게 돼 매우 기쁘다”는 소감을 전했다.

알바노는 1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2023-2024 KBL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MVP에 등극했다. 알바노는 기자단 MVP 투표에서 111표 중 50표를 받아 팀 동료 강상재(47표)를 간발의 차로 따돌리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시아쿼터 선수는 KBL 규정상 국내 선수와 MVP 경쟁을 한다.

알바노는 올 시즌 KBL 데뷔 2년차를 맞아 일취월장한 기량을 뽐내며 DB의 우승을 이끌었다. 빼어난 드리블과 스피드, 패스 능력 등을 바탕으로 팀 공격 전체를 조율하는 포인트가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올 시즌 모든 경기에 출장한 알바노는 평균 15.9점 6.6어시스트의 기록을 남겼다.

정규리그 우승팀 DB는 시상식에서 잔치를 벌였다. 외국인선수상은 DB의 디드릭 로슨에게 돌아갔다. 평균 21.8점을 올린 로슨은 득점은 물론 이타적인 플레이로 우승에 기여했다. 시즌 내내 알토란 활약을 펼친 박인웅(DB)은 식스맨상을 받았다. 시즌 베스트5에는 알바노와 강상재, 로슨 등 3명의 DB 선수가 포진한 가운데, 이정현(고양 소노)과 패리스 배스(수원 KT)가 함께 포함됐다.

DB 김주성 감독은 올 시즌을 빛낸 최고 사령탑이 됐다. 김 감독은 “초보 감독이라 많이 부족한데도 선수들이 잘 따라와 줘서 우승하고 상까지 받게 됐다”고 말했다.

알바노, 강상재와 함께 MVP 3파전을 벌였던 이정현은 기량발전상을 수상했다. 이정현은 올 시즌 팀이 8위로 처졌지만 평균 22.8점을 올리며 국내 득점 1위에 올랐다. 이정현은 “다음 시즌엔 팀 승리까지 이끄는 선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이정현은 어시스트, 3점슛, 스틸 부문 1위에도 올라 20년 만에 부활한 계량 부문 개인상 3관왕을 휩쓸었다. 배스와 아셈 마레이(창원 LG), 듀반 맥스웰(대구 한국가스공사) 등 외국인 선수들이 득점, 리바운드, 블록슛 부문 타이틀을 챙겼다.

역대 신인 최다 3점슛 기록을 쓴 LG 유기상은 신인상을 받았다. 최우수 수비상은 서울 SK 오재현이 차지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