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취해”…몸에 휘발유 뿌리고 불 지른 주유소 직원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한밤중 마약에 취한 주유소 직원이 환각 상태에서 온몸에 휘발유를 끼얹고 스스로 불을 지른 사고가 발생했다.

29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0시40분쯤 경기도 의정부시 장암동의 한 주유소에서 30대 남성 A씨가 자신의 몸에 불을 질렀다.

“주유소에서 불이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불은 출동한 경찰이 자체 진화했다.

A씨는 전신 2도 화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A씨는 “주유소에서 지인이 건넨 대마를 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차를 타고 도주한 A씨의 지인인 30대 남성 B씨의 신원을 파악하고 서울 도봉구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와 B씨를 상대로 마약 입수 경로와 투약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