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2인 식당에 혼자 온 손님의 ‘반전’…눈물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2인 이상 주문을 기본으로 받는 식당에 ‘혼밥’을 하러 온 손님이 원래 가격보다 더 많은 돈을 식탁에 두고 간 사연이 알려져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

경기도 이천에서 한정식집을 운영하고 있다는 A씨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러시면 눈물 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자신의 가게는 2인 이상 주문을 기본으로 하지만, 한가할 때는 1인 손님을 받기도 한다며 최근 겪은 일을 소개했다.

A씨는 어느 날 가게 마감을 앞두고 손님 B씨가 방문해 “(1인) 식사가 되느냐”고 물었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A씨는 “원래 불가능하지만 드시고 가시라”며 식사를 내어줬다고 한다.

A씨가 다른 손님을 응대하던 중 식사를 마친 B씨가 “탁자에 돈 올려놨다”는 말만 남기고 가게 밖으로 나섰다. A씨는 “우리는 1인당 1만5000원짜리 정식을 판매하는데, 탁자를 보니 2만원이 올려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급하게 거스름돈을 들고 뛰어나가 봤지만 안 보이더라. CCTV를 확인했더니 제가 뛰어나가기 훨씬 전에 떠나셨더라”라고 덧붙였다.

또 “그 손님은 식사할 때부터 ‘혼자 (온 손님을) 안 받는 이유가 있었네요. 뭐가 많네’라고 했다”면서 “고마운 마음에 2만원을 두고 간 것 같다”고 했다.

A씨는 B씨와 같은 행동을 하는 손님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했다. 손님들의 이런 따스한 마음을 느낄 때마다 큰 격려가 된다는 것이다.

그는 “저번에도 혼자 온 손님이 미안한 마음에 정식과 제육볶음 등 이것저것 3만원어치를 시킨 뒤 포장해갔다”며 “종일 죄송하고 감사한 마음에 가슴이 먹먹했다. 꼭 맛있게 드셨기를, 혹시나 다음에 방문해 주셨을 때 제가 얼굴을 기억하길”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따뜻한 마음을 가진 분들 덕분에 눈물 머금고 더 열심히 할 의지가 생긴다. 요즘 장사가 예전 같지 않아서 눈물 흘렸는데, 이번엔 기뻐서 눈물 난다”고 말했다.

끝으로 A씨는 “상을 치우면서도 이 밥 한 끼가 도움이 되셨을지, 혼자 드시면서 얼마나 부담되셨을지 여러 생각이 들었다. 그 마음이 느껴져서 너무 감사한데 한편으론 마음이 무거웠다”며 글을 마쳤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