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랑 일할래?” 팬심 농락해 7억 뜯어낸 40대 ‘실형’

1심, 징역 4년 선고
스태프 참여비, 굿즈 구입비 등 명목으로 편취


자신이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계자인 것처럼 속여 팬을 상대로 거액을 뜯어낸 40대 남성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재판장 허경무)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피해자를 상대로 “BTS의 스태프로 참여시켜 주겠다”고 속여 참여비로 345만원을 송금받은 것을 시작으로 2021년 7월부터 2022년 1월까지 약 7개월 간 스태프 참여비, 굿즈 구입비, 콘서트 티켓 대금 등의 명목으로 153차례 걸쳐 총 7억3859만원을 받아 챙겼다.

A씨는 한 인터넷 거래 사이트에 “BTS 관계자 티켓 사가실 분을 찾는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피해자 B씨를 유인했다.

그는 B씨에게 “내가 (BTS 소속사) 하이브와 계약해 영상을 제작하는 외주업체 팀장으로 일하고 있는데 스태프로 참여하고 싶다면 항공료를 지불하라”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A씨는 외주업체 팀장이 아니었다. 그는 당시 수입이나 재산 없이 빚더미에 오른 상태였다고 한다. A씨는 재판에서 자신의 혐의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편취한 돈 중 일부인 1억3100만원을 피해자에게 변제했다”면서도 “그러나 피고인은 유명 연예인에 대한 동경심을 이용해 거액을 편취해 죄책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은 과거 동종 사기 범행으로 수차례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누범기간에 동일한 수법으로 사기 범죄를 저질러 비난 가능성도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는 피고인이 요구하는 금액을 만들기 위해 거액의 대출금 채무까지 부담하게 됐고, (대출을) 현재까지 해결하지 못해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A씨는 2019년에도 사기 혐의로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