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프로야구 LG, 개막전 앞서 우승반지 전달식

영구결번 선수까지 포함 173개 제작… 개당 300만원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 대 한화이글스의 개막전 경기 시작 전 LG트윈스 김인석 LG스포츠 사장이 LG 트윈스 주장 오지환에게 우승반지를 전달하고 있다. 뉴시스

프로야구 2023시즌 통합 챔피언 LG 트윈스가 2024시즌 개막전을 앞두고 만원 관중 앞에서 염경엽 감독 등 코치진과 선수단에 우승 반지를 전달했다.

LG는 지난해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에서 모두 우승하며 1994년 이후 29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그리고 이를 기념해 선수 54개, 코치진 32개, 영구결번 선수(이병규, 김용수, 박용택) 3개, 프런트 직원 84개 등 총 173개의 우승 반지를 제작했다.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 2024 신한은행 SOL뱅크 KBO리그 개막전을 앞두고 우승 반지 전달식이 열렸다. 선수단이 1루 더그아웃 앞에 도열한 가운데 LG 스포츠 김인석 대표이사가 주장 오지환에게 우승 반지를 전달했다.

프로야구 LG의 우승반지. 연합뉴스

우승 반지는 2023시즌 챔피언 엠블럼을 콘셉트로, 반지 양면에는 LG 야구단을 상징하는 줄무늬를 넣어 디자인했다. 반지 중앙에는 한국시리즈 우승 트로피, 트윈스 엠블럼, 로고와 별 3개와 루비 29개를 넣어 29년 만의 3번째 우승을 기념했다. 아울러 좌측면에는 우승연도와 V3, 우측면에는 선수 등번호와 이름 이니셜, 트윈스 엠블럼, 반지 하단에는 통합우승 슬로건인 ‘PERFECT ONE’을 새겼다. 또한, 반지 안쪽에는 한국시리즈 경기 일자와 스코어를 넣었다. 반지 제작 비용은 1개당 약 300만 원, 전체 제작 비용은 약 5억1900만 원에 달한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