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검찰 수사관 매수’ 황재복 SPC대표 구속… “증거인멸 염려”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에게 민주노총 탈퇴를 종용하고 검찰 수사정보 대가로 수사관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는 황재복 SPC 대표가 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에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탈퇴를 강요하고 검찰 수사정보 대가로 담당 수사관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받는 황재복 SPC 대표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4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뇌물 공여 혐의를 받는 황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신 부장판사는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019년 7월부터 2022년 7월까지 SPC그룹 자회사인 PB파트너즈의 민주노총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들에게 노조 탈퇴를 종용하고, 승진 인사에서 불이익을 주는 등 부당노동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PB파트너즈는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채용과 양성 등을 담당하는 업체다.

황 대표는 또 2020년 9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백모 SPC 전무와 공모해 검찰 수사관 김모씨로부터 압수수색 영장 청구 사실과 집행 계획, 내부 검토보고서 등 수사 기밀을 전달받고 그 대가로 수백만원 상당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당시 검찰은 허영인 SPC그룹 회장의 공정거래법 위반과 배임 혐의를 수사하고 있었는데, 김씨는 수사를 담당하는 공정거래조사부 소속이었다.

황 대표는 수사관과의 약속에 나가는 백 전무에게 “술을 많이 먹이라”는 취지의 지시를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와 백 전무는 지난달 23일 구속 기소됐다.

황 대표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노조 탈퇴 강요와 수사정보 거래 의혹 사건에서 그의 지시나 관여가 있었는지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그의 범행에 허 회장 등 ‘윗선’이 개입했는지도 수사할 전망이다. 허 회장은 공정거래법 위반과 배임 혐의와 관련해서는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신지호 기자 p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