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정치 1번지’ 종로서 ‘친노 껴안기’…공천 갈등 수습 주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종로구 창신시장을 방문해 곽상언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서울 종로구를 찾아 이 지역 총선 후보인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위 곽상언 변호사 지원 유세에 나섰다.

4·10 총선 격전지 첫 지원 방문으로 ‘정치 1번지’와 ‘친노(친노무현) 껴안기’를 내세워 공천 갈등 국면을 전환하려는 의도로 해석됐다.

이 대표는 이날 곽 후보의 선거사무소를 찾아 “노 전 대통령의 꿈인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 제가 꿈꾸는 억강부약의 함께 사는 세상, 대동세상을 곽 후보가 반드시 이뤄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온갖 희한한 소리가 난무해도 우리는 한발짝씩 앞으로 나아간다”며 “앞으로도 잠시의 흔들림이 있을지는 몰라도 전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곽 변호사, 노 전 대통령의 장녀 정연씨와 함께 창신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무능·무책임·무관심에 주민들이 회초리를 들어 혼내야 한다”고 정부 심판론을 띄웠다.

또 “이 상태가 계속돼도 상관없다면 다시 찍고 이대로는 못 살겠다고 생각되면 심판의 표를 던져 쓴맛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의 종로 방문은 전날 열린 심야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주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에 앞서 격전지 지원 유세에 나섬으로써 공천 내홍을 털고 선거 모드로 전환하는 신호탄을 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 측 핵심 관계자는 “종로는 정치 1번지라는 상징성과 함께 노무현 정신을 받든다는 의미도 있다”며 “그간 흐트러진 민주당의 대오를 다시 정비하고 갈등을 봉합하려는 행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 공천을 ‘검사 공천’ ‘측근 공천’ ‘입틀막 공천’ ‘썩은 물 공천’이라고 지칭하며 “분신에, 삭발에, 항의에 난장판 아니냐”고 맹비난했다.

그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과 관련해선 여야, 정부, 의료계를 포괄하는 4자 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또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TV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국정을 놓고 대통령과 단 한차례도 만나지 못했다.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대화가 먼저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대책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고위전략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가 최근 민주당 지지율이 여론조사에서 낮게 나오니 여러 전략적인 대처 방안을 검토해 보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동환 신용일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